뉴스
2015년 09월 25일 11시 0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11시 09분 KST

모나리자의 모델이 된 여성의 유골이 발견되다

ASSOCIATED PRESS
In this Feb. 17, 2015 photo, a foreign visitor poses beside a replica of the famous painting "Mona Lisa" inside the Art in Island Museum in suburban Quezon city, north of Manila, Philippines. The sprawling two-story interactive art museum holds more than 200 paintings, including reproduction of works of masters, animals, Egyptian ruins and others, most of them are three dimensional. (AP Photo/Aaron Favila)

이탈리아 고고학자들이 중부 피렌체의 한 무덤에서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유명한 그림 `모나리자'의 모델이었을 것으로 추정되는 여성의 유해를 발견했다고 이탈리아 언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이탈리아 고고학자들은 피렌체 우르술라 수도원에 있는 한 무덤을 발굴해 지난 1542년 7월 63세의 나이로 묻힌 리자 게라르디니 델 지오콘도라는 여성의 유골을 발견했으며 탄소를 이용한 연대 측정을 통해 이 여성이 매장했을 당시와 시기적으로 일치하는 것으로 확인했다고 이탈리아 방송인 Rai뉴스는 전했다.

이 발굴팀은 부유한 비단 상인이었던 프란체스코 델 지오콘도의 부인인 리자 게라르디니가 레오나르도 다빈치의 그림 모나리자의 신비한 미소의 주인공으로 확신하고 있으며 그녀 남편의 부탁을 받은 다빈치가 1503년 모나리자 그림을 완성한 것으로 추정하고 있다.

이 발굴을 주도한 실비노 빈세티 박사는 "탄소 연대 측정법과 과거 문서 고증 등을 통해 모나리자의 모델이었던 리자 게라르디니의 유해일 가능성이 매우 크다는 결론을 내렸다"고 말했다.

그러나 납골당이 습기가 많아 유골 보존상태가 좋지 않고 남아 있는 유골도 많지 않아 얼굴 형태 복원이 어려운데다 DNA 검사도 할 수 없어 이 여인이 모나리자의 모델이었다는 충분한 증거는 될 수 없다고 온라인 매체인 더 로컬은 지적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