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09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09시 44분 KST

이명박 형 이상득, 뇌물 혐의로 검찰 소환된다

연합뉴스

측근이 소유한 협력업체를 통해 포스코로부터 금품을 전달받은 혐의를 사고 있는 이상득(80) 전 새누리당 의원에게 검찰이 뇌물 혐의를 적용하기로 했다. 검찰은 이 전 의원을 10월 초순께 피의자 신분으로 소환할 예정이다. 또 이 전 의원과 비슷한 방식으로 돈을 받은 이병석(63·경북 포항북) 새누리당 의원도 수뢰 혐의로 소환하기로 했다.

서울중앙지검 특수2부(부장 조상준)는 이 전 의원의 측근 박아무개씨가 실소유주이던 티엠테크가 포스코 쪽 ‘민원’을 해결해주는 대가로 일감을 따내기로 했다는 진술을 확보한 것으로 24일 알려졌다.

검찰은 이명박 대통령의 형인 이 전 의원이 포스코의 현안이었던 신제강공장 건설을 성사시킬 수 있도록 영향력을 행사한 대가로 티엠테크의 실수익 15억여원을 측근 인사를 통해 전달받은 것으로 보고, 정치자금법 위반이 아니라 뇌물 혐의를 적용하기로 방침을 굳힌 것으로 전해졌다.

검찰은 최근 관련자 조사에서 “정 전 회장이 이 전 의원에게 ‘포항 신제강공장 건설 중단 사태를 해결해 달라’고 부탁했고, 이 전 의원은 ‘내가 지정하는 사람한테 일감을 주라’고 요구했다”는 진술을 확보했다. 2008년 7월 포스코는 사업비 1조 4,000억원을 투입해 신제강공장을 짓기 시작했으나, 공정률 93%에 달했던 2009년 6~7월쯤 군의 반발에 부딪혀 건설 공사가 중단돼 버렸다.

이후 당시 국회 국방위원회 소속인 이 전 의원 등이 움직이면서 결국 2011년 1월 국무총리실 조정을 거쳐 포항공항 활주로를 반대편으로 378m 옮겨 연장하고, 포스코는 공장 상단의 1.9m를 철거하는 조건으로 공사는 재개됐다. 당시 일각에선 “국방부가 기업을 위해 안보를 포기한 것”이라는 비판이 제기됐다.(한국일보 9월25일)

소환 시점은 10월1일로 예정된 서울고검 국정감사 직후가 될 것으로 보인다. 검찰은 협력업체 수사 결과에 따라 이 전 의원의 수뢰 혐의액이 수십억대까지 늘어날 수 있다고 보고 있다.

검찰은 또 이병석 의원도 측근이 소유한 협력업체 이앤씨 등을 통해 티엠테크와 같은 방식으로 돈을 받은 것으로 파악하고, 법사위 국정감사가 끝나면 소환해 조사하기로 했다.

관련기사: 이명박 형 이상득, 뇌물 혐의로 검찰 소환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