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07시 5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07시 54분 KST

박 대통령 "북, 유엔결의 위배되는 도발시 분명 대가 치를 것"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만약 북한이 유엔 안보리 결의에 위배되는 도발 행동을 강행한다면 분명 대가를 치를 것"이라고 밝혔다고 블룸버그 통신이 24일(현지시간) 보도했다.

유엔 총회 및 유엔 개발정상회의 참석차 25∼28일 미국 뉴욕을 방문하는 박 대통령은 출국에 앞서 진행된 이 통신과의 서면인터뷰에서 "한국 정부는 미국을 비롯한 국제사회와 긴밀히 공조하면서 북한의 추가도발을 막기 위해 모든 외교적 노력을 기울이고 있다"면서 이같이 말했다.

박 대통령의 이런 언급은 북한이 노동당 창건 70주년 기념일(10월10일)을 앞두고 최근 장거리 로켓에 이어 핵실험 가능성까지 시사하면서 도발 위협을 강화하는 상황에서 나온 것으로, 북한이 실제 도발할 경우 좌시하지 않겠다는 강력한 경고로 풀이된다.

이 통신도 "박 대통령의 대북 경고는 지난주 북측의 위협적 수사 수위가 높아진 데 대한 대응에서 나온 것"이라면서 "전 세계 지도자들이 유엔 총회에 모이는 가운데 박 대통령은 북한에 대한 핵무기 프로그램 포기 및 다자 비핵화 회담 복귀로의 압박을 지속하는 노력에서 돌파구를 모색할 것"이라고 전망했다.

박 대통령은 또 만약 북한이 핵 포기를 선택한다면 국제사회와의 협조에 "다양한 지원"을 제공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북한에 대해선 한국 안보에 대한 위협이자 한반도 통일 달성을 위한 잠재적 동반자라고 밝혔다고 통신은 전했다.

박 대통령은 다음 달 말이나 11월 초 개최가 예상되는 한·중·일 정상회담과 관련, "3국 정상이 북핵을 비롯한 주요 현안에 대한 이해를 높이고, 북핵 대응의 공통분모를 확대하는 중요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