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5일 02시 3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5일 02시 38분 KST

푸틴, 엘튼 존과 직접 전화 통화했다

Musician Sir Elton John arrive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Wednesday, May 6, 2015, to testify before the Senate State, Foreign Operations, and Related Programs subcommittee in support of U.S. funding for global HIV/AIDS treatment. (AP Photo/Evan Vucci)
ASSOCIATED PRESS
Musician Sir Elton John arrives on Capitol Hill in Washington, Wednesday, May 6, 2015, to testify before the Senate State, Foreign Operations, and Related Programs subcommittee in support of U.S. funding for global HIV/AIDS treatment. (AP Photo/Evan Vucci)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이 이번에는 실제로 영국의 유명 록 가수이자 동성애 옹호론자인 엘튼 존과 전화통화를 했다.

푸틴 대통령 공보비서(공보수석)인 드미트리 페스코프는 24일(현지시간) 푸틴 대통령이 이날 엘튼 존과 전화통화를 했다면서 그와 어떤 문제라도 논의하기 위해 만날 생각이 있다고 밝혔다고 전했다.

푸틴 대통령은 또 최근 러시아의 전화장난꾼들이 자신을 가장해 엘튼 존에게 전화를 건 사건에 대해 기분 나빠 하지 말라고 위로하면서 "물론 그들의 행동을 정당화할 순 없지만 악의없는 젊은이들"이라고 해명했다.

푸틴은 이어 "엘튼 존이 얼마나 유명한 음악가인지 잘 알고 있다"면서 "앞으로 일정이 허락하는 대로 그와 만나 모든 문제를 논의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앞서 지난 14일 러시아에서 유명 인사들을 흉내 내는 전화장난 연기로 유명한 젊은이 2명이 푸틴 대통령과 그의 공보비서 페스코프를 가장해 엘튼 존에게 장난 전화를 걸었다.

엘튼 존은 이들이 실재 인물들인 것으로 믿고 가짜 푸틴 대통령과 러시아에서의 동성애자 권리 문제 등에 대해 진지하게 대화를 나눴으며 오는 11월에 모스크바를 방문해 푸틴과 만나기로 약속까지 했다.

짓궂은 장난 전화였음을 전혀 눈치채지 못한 엘튼 존은 "내 생애 가장 멋진 대화였다"고 감격해 하는가 하면 다음날엔 푸틴 대통령이 전화를 걸어준 데 대해 감사하다는 글을 소셜네트워크서비스(SNS) 인스타그램에 올리기도 했다.

하지만 이후 페스코프가 푸틴 대통령이 엘튼 존과 전화통화한 사실이 없다고 부인한 데 이어 전화장난꾼들이 스스로 연기였다고 밝히면서 해프닝같은 사건의 진상이 드러났다.

스스로 동성애자임을 숨기지 않는 엘튼 존은 그러나 17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에 다시 올린 글에서 "러시아를 사랑하며 푸틴 대통령과 성적소수자 문제를 논의하고 싶다는 제안은 여전히 유효하다"면서 "나는 항상 비하당하고 차별받는 사람들의 편에 설 것"이라고 밝혔다.

Thank-you to President Vladimir Putin for reaching out and speaking via telephone with me today. I look to forward to meeting with you face-to-face to discuss LGBT equality in Russia. @president_vladimir_putin @ejaf #lgbt #lgbtrights #ShareTheLove

Elton John(@eltonjohn)님이 게시한 사진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