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14시 18분 KST

광주 전통시장에서 AI 검출, 방역 비상 걸렸다

연합뉴스

추석 연휴를 이틀 앞둔 24일 광주 북구 모 재래시장 가금류 판매업소 입구. 최근 이 전통시장 가금류 판매업소에서 조류인플루엔자(AI) 항원(H5N8)이 검출돼 닭과 오리 판매가 금지되면서 손님들은 말할 것도 없이 상인들마저 모습을 찾기 어려울 정도로 썰렁했다.

'사계절 토착형'으로 가금류 농가에서 발생했던 AI가 재래시장까지 '침투'한 것은 이례적으로, 소비자들의 불안과 함께 방역 당국을 긴장케 하고 있다. 특히 정부와 지방자치단체는 '민족 대이동'이 시작되는 추석을 앞두고 AI가 확산하지 않을까 우려하면서 방역체계를 강화하고 있다.

광주시와 전남도는 북구 재래시장과 광산구 오리농장, 담양 전통시장, 나주, 강진 오리농장 등에서 최근 AI가 잇따라 발생하자 더는 확산하지 않도록 소독과 예찰인력을 강화하고 있다. 특히 방역 직원들은 귀성객이 많이 오가는 추석 연휴기간에도 쉬지 않고 '24시간 비상근무'하기로 했다. 전남과 인접한 지자체도 비상이다.

142

전북도는 도내 가금류 사육농가 1천여곳을 대상으로 교육을 마치고 22일부터 닭과 오리를 판매하는 도내 전통시장 76곳에 대해 일제 점검에 들어갔다. 전북도는 순창군과 부안군, 정읍시 등 전남지역 시·군과 인접한 도내 시·군에 대한 방역을 강화하고 예찰 인력을 긴급 보강했다.아울러 군산 금강호 주변과 고창 동림저수지 등 철새떼가 이동하는 주요 경로에 대한 예찰도 대폭 강화했다.

경남도도 가축방역상황실을 가동하는 등 비상방역체제에 들어갔다. 특히 전남과 경계인 함양·산청·남해·하동지역 가금류 농장에 대해 AI 발생지역 조류 입식 여부 등을 집중적으로 관찰하고 소독을 지원한다. 또 조류 이동 땐 예찰·검사를 받고 나서 승인서를 발급받아야 하는 '가금 이동승인서 휴대제' 시행을 강화한다.

추석연휴 민족 대이동에 따른 AI 유입를 막고자 주요 버스터미널, 기차역, 마을입구 등에 귀성객과 여행객을 대상으로 AI 확산에 유의해달라는 현수막을 설치한다. 조류 사육농가가 있는 마을에는 방송을 활용해 차단방역에 협조해달라고 적극적으로 알릴 방침이다.

충북도도 광주·전남과 비교적 멀리 떨어져 있지만, AI가 확산하면 농가에 심대한 타격이 예상됨에 따라 농가에 전화를 걸어 AI 예방 대책을 홍보하고, 농협 NH방역단과의 유기적 협조 체계 구축에 나섰다.

정부는 이날 서울청사에서 황교안 국무총리 주재로 국가정책조정회의를 열고 조류 인플루엔자(AI) 차단에 총력을 기울이기로 했다.

정부는 우선 유동 인구가 증가하는 추석 명절 기간 AI가 확산될 수 있다고 보고 연휴 기간 중앙정부와 지방자치단체에서 상황실을 가동하고, 긴급 방역팀을 편성해 예찰을 강화하기로 했다.

축산 관련 종사자에게 일일 소독 등 방역 활동을 독려하고, 귀성객을 상대로 축산 농장이나 철새 도래지 방문을 자제해달라고 홍보하기로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