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12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12시 46분 KST

외교부 직원, 청사 17층서 투신시도

연합뉴스

9월 24일 오전 서울 종로구 도렴동 외교부 청사에서 외교부 소속의 7급 여직원이 투신을 시도해 소방서 구조대와 경찰이 출동하는 등 소동이 빚어졌다.

소방당국과 외교부에 따르면 이 여직원은 이날 오전 7시30분께 외교부가 입주한 정부서울청사 별관(외교부 청사) 17층 접견실의 창문 난간을 넘으려고 시도했다.

마침 청사 청소를 담당하는 용역원이 이 장면을 목격하고 이를 외교부와 청사관리소에 신고했으며, 곧바로 119구조대와 경찰에도 신고가 들어갔다.

청사관리소 방호원 등의 설득에 이 여직원은 난간에서 내려와 다행히 불행한 일은 발생하지 않았으며 현재 안정을 취하고 있는 것으로 전해졌다.

이 여직원은 투신 시도에 대해 "2월에 (부서이동으로) 업무가 바뀌었는데 업무의 성격 차이로 인해 스트레스를 받았고, 순간적으로 이렇게 했다"고 언급했다고 외교부 당국자는 전했다.

이 여직원은 타 부처와의 업무 협조 과정에서 적지 않은 스트레스를 받은 것으로 알려졌다.

이런 소식이 알려지면서 외교부 내 일부 직원들 사이에서는 술렁이는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경찰과 소방당국도 경위를 조사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