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12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12시 46분 KST

새끼 코알라는 어미가 안락사당할지도 모르는 상황에서 곰인형을 안았다(사진)

이 코알라의 사진을 보라.

새끼 코알라의 이름은 '조이'다. 조이는 사람들이 건네준 곰인형을 안고 있다. 그러는 동안, 사람들은 어미 코알라를 안락사할지 말지를 결정하고 있다. 대체 무슨 일이냐고?

오스트레일리아 TV 리포터인 니어리 타이는 지난 2013년부터 2014년까지 686마리 코알라를 안락사시킨 케이프 오트웨이 지역의 현황을 취재하다가 이 사진을 찍어서 트위터에 올렸다.

도도의 보도에 따르면 조이는 다행히도 어미 코알라와 함께 다시 자연으로 돌아갈 수 있게 됐다. 하지만 어미 코알라는 피임약을 맞아야했다. 왜? 오스트레일리아 빅토리아주에 따르면 코알라의 수가 지나치게 많기 때문이다.

koala

디 오스트레일리안에 의하면 빅토리아주 정부의 안락사 집행에도 불구하고 케이트 오트웨이의 코알라 수는 줄지 않아서 8천여 마리의 코알라들이 아사의 위험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여기에 아이러니가 있다. 사실 코알라는 미국어류및야생동물관리국(FWS)이 멸종위기종으로 지정한 동물이다. 18세기 후반 1천만 마리가 살던 오스트레일리아 코알라는 인간에 의한 모피 목적의 남획과 생태계 파괴로 수가 급감해 지금은 5~10만 마리 정도밖에 남아있지 않다. 그중 10% 정도가 안락사가 집행된 빅토리아주 케이트 오트웨이 지역에 살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