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11시 5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12시 00분 KST

나도 모르게 남편이 거실에 낚시터를 만들었다(영상)

default

인천에 사는 한 남성이 XTM의 '수방사'(수컷의 방을 사수하라)라는 프로그램에 집 리모델링을 의뢰한다. 본인의 공간이 너무 없는 집에 낚시를 즐기는 의뢰인만의 공간을 만들어 달라는 내용.

default

'수방사'는 남자 의뢰인의 방을 원하는 방향으로, 그러나 무자비할 정도로 극단적으로 바꿔주는 프로그램. 얼마나 무자비한지 이렇게 각서까지 받아낸다.

default

의뢰인도 정확하게 어느 정도 바뀔지 모르는 상태.

default

그리고 집 거실에는 낚시터가 만들어져 있었다.

default

아래는 이 거실을 처음 본 남자의 반응.

아래는 아내의 반응이다. 이 여성은 부처의 현신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