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10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10시 46분 KST

오바마의 애완견과 만난 프란치스코 교황(사진)

보(Bo)와 서니(Sunny)는 세계에서 가장 유명한 애완견들이다. 포르투갈 워터도그 종인 이들은 바로 오바마의 애완견이기 때문. ‘보’는 지난 2009년, 에드워드 케네디 상원의원이 오바마의 두 딸 사샤와 마리아에게 선물했던 개다. ‘퍼스트 도그’로 불리기도 한다.

미국을 방문해 지난 9월 23일 백악관을 찾은 프란치스코 교황도 이 두 마리의 개를 만났다. 그리고 이 현장은 백악관의 사진작가인 피터 소자가 촬영해 그의 트위터를 통해 공개됐다.

지난 2014년 11월, 프란치스코 교황은 “그리스도의 죽음과 부활이후 이미 사실상 존재하는 변화의 성취로서 우리 앞에 놓은 것들은 그래서 새로운 창조물”이라고 말한 바 있다. 또한 당시 그는 “그것은 우주와 우리를 둘러싼 모든 것들의 소멸이 아니며 오히려 모든 것들에게 충만한 존재감과 진실, 아름다음을 가져다 준다”고 연설했다. 이 연설을 두고 당시 이탈리아의 몇몇 매체들은 "교황은 동물도 천국에 갈 수 있다고 믿고 있다"고 보도했다.

아래는 그동안 프란치스코 교황이 동물과 만났던 장면을 포착한 사진들이다.

francis pope dog

francis pope ca