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08시 08분 KST

중국, "7% 성장 믿어도 된다!" : 통계조작 의혹 반박

Keith Leighton / Alamy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의 방미에 맞춰 또다시 중국 경제성장률에 대한 의구심이 커지자 중국 정부가 "믿을 만한 수치"라며 발끈했다.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발개위)는 22∼23일 이틀에 걸쳐 세차례나 경제성장률과 관련한 논평과 입장을 발표하고 지난 상반기에 기록한 경제성장률 7.0%가 믿을 만하다고 조목조목 근거를 제시했다.

상반기 성장률 발표 직후 국제 금융전문가들과 연구기관 사이에서 통계의 진실성에 대한 의혹이 제기된 이어 시 주석 방미와 함께 중국의 성장둔화 우려에 대한 비판의 근거로 또다시 통계조작 논란이 일고 있는데 따른 것이다.

중국 정부는 이에 대해 성장률 통계에 대한 의혹 제기는 엄정한 연구분석을 거친 것이 아니라 단편적인 논거와 편견을 갖고 전체적인 상황을 오판한 결과라고 지적했다.

명목 GDP를 실질 GDP로 나눠 물가수준을 나타내는 GDP 디플레이터는 수입 원자재가격 하락을 제대로 반영하지 않아 GDP 증가율이 1∼2% 높게 평가됐다는 주장에 대해 발개위는 사실과 다르다고 반박했다.

제조업의 중간재 투입 과정에서 수입품이 차지하는 비중은 10%에도 이르지 못하며 불변가 기준의 GDP 증가율과 GDP 디플레이터는 무관하다는 점을 들어 논리상의 오류가 있다고 지적했다.

국제사회가 중국의 최근 산업구조 변화를 짚지 못하고 있다는 점을 들었다. 올 상반기 서비스산업이 GDP에서 차지하는 비중은 49.5%로 8년전보다 6.6% 포인트나 증가했는데 제조업 중심의 시각으로 중국을 보려하면서 이런 착오가 생긴다는 것이다.

아울러 제약, 전자·통신설비 등 첨단기술 산업의 비중이 높아지는 것과 함께 전력사용, 운수 등 실물지표와 경제성장률의 관계도 변하기 마련인데 이를 애써 외면하고 있다고 중국 정부는 주장했다.

중국 정부는 통계왜곡 및 조작 논란은 개혁·개방 이후 지속적으로 제기된 사안이지만 통계수치 오류를 지적하는 대부분의 의혹은 검증 확인 절차를 거쳐 모두 잘못된 것으로 증명됐다고 강조했다.

그러면서 중국 국가통계국의 성장률 발표 전에 국내외 연구기관이 중국의 성장률을 7% 좌우로 예측했던 점을 내세웠다. 중국 사회과학원, 국가정보센터 등 중국 기관은 경제성장률을 6.9∼7.1%로 예측했고 세계은행 역시 7.1%가 될 것으로 내다봤다는 점을 상기시켰다.

발개위는 중국 경제가 신창타이(新常態)라는 새로운 성장모델로 진입하고 있는 만큼 국제사회도 중국경제가 계속 고도성장을 지속할 것이라고 기대하지 말고 이 같은 변화에 적응해야 할 필요가 있다고 덧붙였다.

발개위는 이어 하반기 경제운용도 순리대로 이뤄지고 있어 전체 경제의 안정세가 바뀌지 않을 것이며 올해 7% 안팎의 경제성장률을 달성하는데 문제가 없을 것이라고 강조했다.


China growth — a huge question mark | FT Commen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