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07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07시 30분 KST

지뢰 밟은 군인의 어머니, 억울함에 국회에 편지를 보냈다

default

"똑같이 나라를 위해 위험한 작전을 하다가 다쳤는데, 치료비를 위해 빚까지 졌다. 대한민국이 이런 나라였나."

지난해 지뢰폭발 사고로 부상을 당한 군인의 어머니가 억울함을 호소하는 편지를 국회로 보냈다. 4장 분량의 편지에는 정부로부터 치료비를 포함한 의료지원을 거의 받지 못했다는 절절한 사연이 담겼다.

정의당 심상정 대표는 23일 국회에서 열린 상무위원회에서 곽모 중사의 어머니 정모씨가 보낸 편지를 공개했다.

정씨는 편지에서 "아들이 2014년 6월 상급부대 지시로 DMZ에서 작전을 수행하다 지뢰를 밟아 수술을 4번이나 했다"며 "그런데 막상 퇴원을 하려고 하니 정부에서는 한달 치료비만 지원했다"고 설명했다.

특히 정씨는 지난달 목함지뢰 사태로 다친 군인들과 비교하기도 했다.

그는 "똑같이 지뢰사고로 다쳤는데 누구는 연일 매스컴을 타니 기업에서 모금을 해주고, 훈장을 주고, 대통령이 직접 위문을 가 위로금을 전달한다"며 "같은 국민인데 돈없고 빽없는 사람은 이래도(지원을 해주지 않아도) 되는거냐"라고 했다.

이어 "나라가 있고 국민이 있는 것 아니냐. 대한민국이 이런 나라였나"라는 말도 남겼다.

심 대표는 "결국 곽 중사는 중대장이 대신 치료비를 냈고, 이를 갚느라 정씨는 750만원의 빚까지 져야 했다"며 "박근혜 대통령에게 묻지 않을 수 없다. 유사한 많은 지뢰사건이 있었음에도 유독 한 사람만 위로하고 나머지 장병들에게는 조치가 없는 것인가"라며 대책 마련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