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07시 1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07시 19분 KST

새벽 2시 산에서 "제발 살려주세요"는 여성의 비명이 들렸다

gettyimagesbank

심야시간 부산 황령산에서 살려달라는 여성의 비명이 들렸다는 신고가 접수돼 경찰이 수색에 나서는 소동이 벌어졌다.

24일 오전 2시께 부산경찰청 112지령실에 황령산(해발 427m) 정상 부근 산속에서 젊은 여성의 살려달라는 소리가 들린다는 신고가 접수됐다.

강력 사건일 수도 있는 상황. 황령산을 관할하는 남부경찰서, 연제경찰서, 부산진경찰서에 비상이 걸렸다.

3개 경찰서의 형사 등 70여명이 비를 맞으며 3시간 가까이 황령산 일대를 샅샅이 수색했지만 아무런 특이사항을 발견할 수 없었다.

경찰은 현장에 가장 먼저 출동한 직원이 신고 지점 인근에서 여성 4명이 내려오는 것을 봤다고 설명한 것을 토대로 추적에 들어갔다.

이 여성들을 '비명을 들은 적 없다'는 진술을 하고 차를 타고 현장을 떠났다.

경찰은 이 차량의 차적을 조회해 이모(26·여)씨가 친구 3명과 밤새 놀다가 자신의 차량에 이들을 태워 황령산 정상으로 간 사실을 확인했다.

이들은 경찰의 조사가 시작되자 일행 중 김모(28)씨가 "하나님, 취업 좀 되게 해주세요. 제발 살려주세요"라고 절규하듯 고함을 질렀다고 털어놓았다.

이 소리를 인근에서 산책하던 최모(21)씨가 듣고 경찰에 신고한 것이다.

김씨 등 4명은 대학을 졸업하고 몇년째 취업을 못 한 것으로 알려졌다.

남부경찰서 형사팀 현대섭 경사는 "젊은이들의 취업에 대한 갈망을 보는 것 같아 씁쓸했다"며 "취업을 바라는 기도가 조금 지나쳤던 것 같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