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4일 05시 5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4일 06시 04분 KST

엄마를 따라 수업에 들어온 아기가 갑자기 교수를 향해 걸어갔다. 그러자 교수는 이렇게 대응했다

Alamy

*위는 자료 사진입니다.

사정상 대학 수업 때 아이를 데리고 올 수밖에 없던 편모 학생을 위해 아이를 팔에 안고 가르친 미국 교수의 배려심이 언론의 주목을 받았다.

23일(현지시간) 지역 방송인 WKRN에 따르면, 미국 테네시 주 내슈빌의 데브리 대학교 경영대학원에 다니는 싱글맘 어맨다 오스본은 이틀 전 2살배기 아들 재비어를 친척이나 보모에게 맡길 수 없는 상황에 닥치자 그를 데리고 수업에 들어갔다. 수업 중 재비어가 갑자기 자리에서 일어나 강의 중이던 교수를 향해 걸어간 바람에 오스본은 당황했지만, 이내 안도의 한숨을 쉬었다. 조엘 번코스키 교수는 아이를 들어 올려 한쪽 팔로 껴안고 "누구나 어려움을 겪는다"는 한마디만 하고 아무렇지도 않게 강의를 이어갔다.

오스본은 "아이를 둔 부모가 수강생 대다수를 차지하는 특성상, 아이의 돌발 행동을 잘 이해해주는 분위기였다"면서 "교수님이 상냥함과 인내심을 발휘했다"고 고마움을 건넸다.

Juggling the demands of an education with parenting is a reality for over 25% of American college students—and it’s time that we create affordable childcare options for those seeking a degree.

Posted by Hillary Clinton on Wednesday, September 23, 2015

힐러리 클린턴도 이 소식을 자신의 페이스북 페이지를 통해 공유했다. 미국 언론은 작은 일화이나 학생이 계속 공부할 수 있도록 따뜻한 마음을 선사한 교수의 행동이 감동을 전하고 있다고 소개했다.

지난 5월에도 이스라엘 예루살렘 히브리대학교의 한 교수가 학생의 아이를 품에 안고 편안하게 강의를 이어가 소셜 미디어에서 미담으로 화제가 된 바 있다. (관련 기사: 이것이 진정한 '조직행동론' 수업 모습이다(사진))