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18시 2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18시 31분 KST

올해도 '물수능' 예고됐다

연합뉴스

대학수학능력시험의 9월 모의평가 역시 지난 6월 평가와 마찬가지로 쉽게 출제되면서 11월 치러질 수능 시험도 '물 수능' 논란에 휩싸일 것으로 보인다.

한국교육과정평가원(이하 평가원)이 23일 공개한 수능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를 보면 올해 수능도 쉽게 출제하겠다는 의도가 그대로 드러난다.

평가원의 연 2회 수능 모의평가는 수능 본시험의 출제 방향을 제시하는 가늠자 역할을 해왔다.

이번 9월 모의평가 채점 결과 국어 A형과 수학 B형, 영어는 만점을 맞아야 1등급이 될 만큼 쉽게 출제됐다. 작년 수능에서 다소 어려웠던 국어 B형도 조금 쉽게 출제됐다.

영역별 만점자 비율은 국어 A형 6.12%, B형 1.29%였으며, 수학 A형 1.17%, B형 4.11%, 영어 4.64%이었다.

국어 A형의 만점자 비율은 역대 수능과 수능모의평가 사상 최고다.

수학 B형 역시 역대 모의평가에서는 만점자 비율이 최고치를 기록했다.

지난해 수능은 영역별 만점자 비율이 국어 A형 1.37%, B형 0.09%로 이번 9월 모의평가보다 훨씬 낮았다.

영어 만점자는 이번 9월 모의평가에서 작년 수능보다 1.3%포인트가량 늘었다.

수학 A형 만점자는 작년 수능의 2.54%, B형은 4.30%에 비해 약간 줄었다.

1등급의 등급컷을 기준으로 표준점수 130점 이상은 수학 A형(135점)이 유일하다.

표준점수는 원점수가 평균 성적으로부터 얼마나 떨어졌는지를 나타내는 점수로 시험이 어려워 평균이 낮으면 표준점수 최고점이 높아진다. 전반적으로 이번 모의평가가 매우 쉽게 출제된 것을 알 수 있다.

이영덕 대성학력개발연구소장은 "9월 모의평가에서 다른 과목보다 조금 어려웠던 국어 B형과 수학 A형이 실제 수능에서 더 쉽게 출제되면 국·영·수의 변별력은 상당히 떨어질 것"이라고 예상했다.

국·영·수의 변별력 저하 전망에 따라 희비는 탐구영역에서 갈릴 것으로 예상된다.

사회탐구와 과학탐구는 작년보다 어렵게 출제돼 11월 수능에서도 난도가 다소 높아질 것으로 보인다.

이번 모의평가에서 사회탐구는 10과목 모두 지난해 수능에 비해서 어려웠고, 과학탐구는 물리Ⅰ과 생명과학Ⅱ를 제외한 나머지 과목이 작년 수능보다 어렵게 출제됐다.

국·영·수가 전부 쉽게 출제하고 탐구영역을 다소 어렵게 출제해 변별력을 보완하려 한 것으로 풀이된다.

종로학원하늘교육 임성호 대표는 "수능이 9월 수준으로 그대로 출제된다면 이과 물수능에 대한 혼란 발생은 금년에도 이어질 것 같다"며 "경우에 따라 국·영·수 모두 1등급을 받기 위해 만점을 받아야 하는 초유의 사태가 일어날 가능성도 있다"고 말했다.

9월 모의평가 수준대로 수능이 출제된다면 국어A, 수학B, 영어영역에서 만점이어야 1등급을 받을 수 있기 때문에 이과의 상위권 학생들이 지원하는 의예과 경쟁이 치열해질 것으로 보인다.

수시모집에 지원한 학생들도 실수로 한 두 문제를 틀리면 수능최저학력기준을 충족하지 못할 가능성이 매우 크다.

입시 전문가들은 올해 수능도 작년처럼 쉽게 출제될 가능성이 크기 때문에 실수를 줄이도록 반복학습이 중요하다고 권했다. 그렇다고 해서 지나치게 방향성을 예단하는 것도 좋지못하다고 말했다.

'물수능' 우려에 한 문제도 틀리지 말아야 한다는 강박으로 지나친 긴장감을 느끼지 않도록 해야 하며, 수능이 예상외로 어렵게 나올 경우 당황하지 않도록 대비하는 것도 필요하다고 조언했다.

(도움말: 종로학원하늘교육, 대성학력개발연구소, 유웨이중앙교육, 진학사, 스카이에듀, 이투스청솔)