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18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18시 15분 KST

시진핑이 미국에 준 첫 선물은 보잉 여객기 300대 구매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left, and his wife Peng Liyuan wave on their arrival Tuesday, Sept. 22, 2015, at Boeing Field in Everett, Wash. Xi is spending three days in Seattle before traveling to Washington, D.C., for a White House state dinner on Friday. (AP Photo/Elaine Thompson)
ASSOCIATED PRESS
Chinese President Xi Jinping, left, and his wife Peng Liyuan wave on their arrival Tuesday, Sept. 22, 2015, at Boeing Field in Everett, Wash. Xi is spending three days in Seattle before traveling to Washington, D.C., for a White House state dinner on Friday. (AP Photo/Elaine Thompson)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방미일정에 들어간 22일 중국의 항공사와 항공기 임대회사들은 보잉사와 300대 규모의 항공기 구매에 합의할 것으로 보인다.

23일 중국민항망 등에 따르면 공상은행이 100% 출자한 중국 최대 여객기임대회사 공은조임(工銀租賃·ICBC Leasing) 등은 시 주석 방미 첫날인 22일(현지시간) 시애틀에서 보잉사측과 우선 30대의 보잉 737-800NG 구매를 위한 합의서에 서명했다.

서명식에는 쉬사오스(徐紹史) 중국 국가발전개혁위원회 주임과 데니스 뮐렌버그 보잉사 최고경영자(CEO)가 참석했다.

신화통신은 이번 계약에 공은조임과 중국항공기재집단공사(CAS), 중국개발은행(CDB) 산하 항공·해운 임대회사인 국은조임(國銀租賃·CDB Leasing) 등이 참여했다고 전했다.

공은조임 측은 이 계약이 시 주석의 방미 기간 중국 항공사 등이 구매할 예정인 항공기 300대의 일부라고 설명했다.

중국은 늘어나는 항공기 수요를 충당하기 위해 보잉사와 300대 규모의 여객기 구매를 협의해 왔으며 시 주석의 방미 기간에 맞춰 계약서에 서명할 것으로 알려졌다.

214

중국의 항공기 300대 도입 계약과 관련, 737-800NG을 제외한 다른 기종이나 전체 계약 규모 등은 알려지지 않았으나 최근 수년간 가장 큰 규모에 해당한다고 AFP는 전했다.

또 중국상용항공기(中國商用飛機ㆍCOMAC)유한책임회사는 보잉사와 협력협정을 맺고 B737 여객기 조립 공장을 중국에 설립하기로 했다.

시진핑 주석은 23일 오전 시애틀의 보잉사 생산공장을 참관하고 양국 항공분야 협력을 위한 중요 담화를 발표할 계획이다.

시 주석은 담화에서 항공분야 협력이 양국의 경제무역 협력에서 중요한 비중을 차지하게 될 것이라고 밝힐 예정이다.

중국에서는 최근 수년간 항공기 수요가 급격히 확대되고 있으며 항공사는 물론 항공기임대회사들이 주요 수요처로 급부상하고 있다.

지난 7월에는 중국동방항공이 보잉사의 차세대 기종인 737-800s 50대를 46억달러에 공급받는 데 합의했다.

지난해 10월 리커창 총리의 유럽 순방 때는 중국항공기재집단공사가 에어버스 SAS와 A320 항공기 70대의 구매계약을 체결했다. 양측은 또 톈진(天津)에 A330 조립 및 유통센터 설립도 추진키로 했다.

중국 항공업계는 앞으로 20년간 세계적으로 3만7천900대의 여객기가 필요하며 중국에서만 5천500대의 여객기 수요가 발생할 것으로 내다보고 있다.

보잉사의 연례 시장 전망 보고서에서도 중국은 2034년까지 모두 9천500만달러를 들여 항공기 6천330대를 도입할 것으로 전망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