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14시 1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14시 19분 KST

유기견을 위해 기차를 만든 80세 할아버지(사진, 동영상)

유진 보스틱은 미국 텍사스 주 포스 워스에 사는 80세 노인이다. 그의 일과는 기차를 운행하는 것이다. 이 기차는 그가 직접 만든 것이다. 기차의 승객은 그가 거리에서 구조한 개들이다.

tiffany johnson

유진 보스틱의 이야기는 지난 2013년에도 알려진 바 있다. 하지만 최근 티파니 존슨이라는 이름의 여성은 “이 멋진 남자는 매일 아침 자신이 구조했던 개를 기차에 태워 우리 건물 주변까지 산책을 다닌다”며 “그에게 부탁해 찍은 사진”을 페이스북에 공개했고, 이를 통해 다시 화제가 되었다.

동물전문매체 ‘도도’의 보도에 따르면, 유진 보스틱은 그의 동생과 함께 동네에서도 매우 막다른 길에 위치한 집에 산다고 한다. 동네 분위기상 많은 지역의 사람들이 이곳에 개를 버리고 갔다고. 개들을 본 보스틱은 그들을 한 마리씩 집에 데려왔다.

View post on imgur.com

처음에는 4,5마리의 개를 트랙터에 태워 돌아다녔지만, 개들이 늘어나면서 직접 기차를 만들게 된 것. 원래 전문 용접공이었던 그는 플라스틱 배럴에 구멍을 내고, 그 아래에 바퀴를 붙이고 이어서 기차를 만들었다고 한다.

“내가 이 기차를 몰고 나오면 개들이 정말 좋아해요. 나는 이제 80세이고, 그래서 앞으로 언제까지 개들을 돌볼 수 있을지 모르겠어요. 하지만 내가 할 수 있는 한, 이 일을 계속할 거예요.”

View post on imgur.com

아래는 지난 2013년에 포착된 유진 보스틱과 개들의 모습이다. 이 기차가 실제 어떻게 운행되는지 보도록 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