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13시 38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13시 39분 KST

‘심슨' 캐릭터 문신으로 기네스북에 오른 남자(사진)

호주의 마이클 박스터는 지난 9월 15일, 기네스북에 올랐다. 그의 등에 새겨진 문신 덕분이다.

그가 오른 부문은 ‘단일 애니메이션 시리즈의 캐릭터로 가장 많은 문신을 기록한 사람”(Most tattoos of characters from a single animated series)이다. 그의 등에는 ‘심슨’에 등장한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jade baxtersmith

올해 52세인 박스터의 등에는 호머와 마지, 바트, 리사, 매기는 물론이고 범블비 맨, 한스 몰멘, 네드 플랜더스 등 203명의 캐릭터가 그려져 있다. 기네스북에 따르면, 이 문신을 새기기 위해 투입된 시간은 5일 하고 반나절이며 1만 2천달러의 비용이 소요됐다고 전했다.

이 문신을 새긴 사람은 아티스트 제이드 박스터-스미스다. 그는 이미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이 문신이 탄생하는 과정을 공개한 바 있다. 벌써 2년 전의 일이다.

art

art

 

허핑턴포스트AU의 Australian Man Gets World Record For 'Simpsons' Tattoos를 번역, 편집한 것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