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09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09시 43분 KST

정부, 국내 폭스바겐 디젤 차량 연비조사 다시 한다

Julien Amado / Autoblog Quebec

정부가 폭스바겐 디젤승용차의 배출가스 조작 파문이 커지자 문제 차종에 대해 연비 조사를 다시 하기로 했다.

정부가 자동차 연비 검사를 합격 처리했다가 재조사하는 경우는 극히 드물다. 그만큼 정부도 폭스바겐 사태를 심각하게 보고 있다는 의미다.

23일 업계에 따르면 국토교통부의 올해 연비 조사 대상은 21개 차종인데 이 가운데 폭스바겐그룹의 아우디 A3, A7이 포함돼 있었다.

아우디 A3과 A7이 모두 국토부의 연비 조사를 통과했으나 최근 '배출가스 조작'이라는 문제가 불거졌기 때문에 이 점을 고려해서 국토부는 재조사하기로 했다.

국토부 관계자는 "일단은 배출 가스 문제이기 때문에 환경부와 협력하고 있다"면서 "문제가 있는 폭스바겐 차종에 대해 이미 연비 조사에 통과했더라도 다시 조사할 방침"이라고 말했다.

환경부도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에 대한 검증에 들어간다.

환경부 관계자는 폭스바겐그룹이 미국 이외의 나라에서도 속임수를 썼는지에 대해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면서 "문제가 된 차종의 배출가스가 어느 정도인지 국내에서도 검사해볼 계획"이라고 21일 말했다.

환경부는 내달 폭스바겐 골프와 제타, 아우디 A3 등 3개 차종의 배출가스를 검증할 계획이다.

폭스바겐의 배출 가스 조작과 관련해 미국 내 리콜 차량은 모두 유로 6 환경기준에 맞춰 제작된 차량으로 이 가운데 국내에는 이들 3개 차종이 판매되고 있다는 것이 환경부의 설명이다. 국내에서는 지난달까지 골프 789대, 제타 2천524대, A3 3천74대 등 모두 6천387대가 판매됐다.

그러나 폭스바겐이 전세계적으로 1천100만대의 자사 디젤차량에서 배출가스 차단장치가 조작됐을 가능성을 인정함에 따라 국내 대상 차량도 수만대에 이를 것이라는 전망이 나오고 있다. 폭스바겐코리아는 이에 대해 입장을 내놓지 않고 있다.

폭스바겐그룹은 폴크스바겐과 아우디 디젤 승용차가 검사를 받을 때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실제 도로에서 주행할 때는 이를 꺼지도록 했다가 미국 환경보호청(EPA)에 적발됐다.

국내의 경우 폭스바겐그룹의 수입차 시장 점유율이 28%에 달한다. 올해 들어 8월까지 폭스바겐이 15.61%, 아우디가 12.56%다. 국내 수입차 시장 점유율 1위는 BMW로 20.02%이며 메르세데스 벤츠(19.25%)가 그 뒤를 잇고 있다.

폭스바겐 사태가 확산하자 국내 수입차 업계는 신뢰도가 동반 하락하면서 판매에 악영향을 미칠까 전전긍긍하고 있다.

실제로 지난 8월 국내 수입차 디젤 모델 중 최다 판매 차종은 폴크스바겐의 파사트 2.0 TDI(854대)며 아우디 A6 35 TDI(795대), 폭스바겐 골프 2.0 TDI(740대)도 시장을 주름잡고 있기 때문이다. 디젤 모델을 내놓는 BMW와 벤츠, 푸조 등도 향후 판매 추이를 유심히 지켜보고 있다.

수입차 업계 관계자는 "폭스바겐 사태로 수입차에 대한 인식이 나빠질 수 있어 몸을 낮추고 있다"면서 "특히 독일차 명성에 금이 가서 걱정이 이만저만 아니다"고 토로했다.

현대기아차, 한국GM, 르노 삼성, 쌍용자동차 등 국내 완성차 업계는 국내 시장에서 이번 폭스바겐 사태에 따른 이득이 거의 없을 것으로 보고 있다.

수입차를 사려는 고객이 폭스바겐을 사지 않더라도 다른 수입차를 구매하지 국산차로 시선을 돌리는 경우가 드물기 때문이다.

국내 완성차 업계 관계자는 "국산차와 수입차를 사는 고객층이 달라서 폭스바겐 사태로 국내 자동차 판매 시장에서 완성차 업체들이 보는 이득은 사실상 없다"면서 "다만 현대차처럼 해외 판매 비중이 큰 업체는 해외 시장에서 반사 이익을 볼 수 있다"고 말했다.

한국투자증권은 이와 관련, 폭스바겐 리콜 사태로 현대차그룹이 유럽과 국내에서 반사이익을 볼 것이라고 전망했다.

김진우 연구원은 "현대기아차가 누리는 반사이익의 규모를 산정하기에는 다소 이르지만 긍정적인 방향성만은 뚜렷하다"며 "특히 유럽과 국내에서는 반사이익이 확실시된다"고 분석했다.


관련기사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