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3일 07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3일 07시 37분 KST

쿨해도 너무 쿨한 모녀의 인스타그램(사진)

사진과 비디오를 찍는 칼라 진 데이비스(Karla Jean Davis)는 미국 애틀랜타에서 딸 올리브, 남편과 함께 산다.

그녀는 인스타그램에 딸 올리브의 사진과 동영상을 올리는데, 귀여운 외모와 탁월한 패션감각이 정말 놀라울 정도다. 모녀의 일상을 '팔로우'하는 사람도 많다. 칼라의 인스타그램에는 8만3천명이 넘는 팬이 있다.

칼라와 올리브

화사한 톤의 원피스도 잘 어울리는 모녀

Girls practicing twirls.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플레어 스커트도 잘 어울리는 모녀

Favorite moment from today.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팩을 한 모습도 이렇게 귀엽다.

특히 올리브는 4살 치고는 뛰어난 패션센스를 자랑하는데, 아래 몇몇 사진들이 그 증거다. 표정부터 포즈까지, 프로 모델과 견주어도 손색없을 정도다. 빈티지한 70년대 프린치 패션부터 90년대 그런지, 스포티즘까지. 어떤 무드도 완벽히 소화해낸다.

Olive Elise Aberbrombie, everybody: almost 4 and thinking she can dress herself.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The satisfied grin of a gal who's been bribed with donuts. 🍩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Olive picked this flower for me, but I thought it looked better in her hair.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Burgers in Georgetown. 🍔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 #metsoliveelise

Karla Jean Davis(@mintkarla)님이 게시한 사진님,

칼라와 올리브의 일상을 더 엿보고 싶다면 여기를 클릭해 인스타그램을 팔로우하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