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2일 08시 3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2일 08시 43분 KST

'속임수' 폭스바겐, 독일에서도 조사 받는다

ASSOCIATED PRESS
Sandra Stieglat checks a Passat car in the special vehicle sector during the so called 'Open Door Day' to celebrate the 25th anniversary of the plant of the German manufacturer Volkswagen Sachsen in Zwickau, eastern Germany, Sunday, Sept. 6, 2015. More than 4.9 Million vehicles (Golf and Passat) have left the production facilities since foundation on the Zwickau plant in 1990. (AP Photo/Jens Meyer)

독일 폭스바겐이 미국 내 '배출가스 눈속임'으로 대규모 리콜 명령을 받고 해당 모델 판매를 중단했지만 그 여파가 독일 시장으로 미칠 조짐이다.

독일 정부가 폭스바겐의 디젤 차량 전량에 대한 광범위한 특별 조사를 지시하고 나섰다.

알렉산더 도브린트 독일 교통부장관은 21일(현지시간) "독립적인 전문가들이 폭스바겐의 모든 디젤 차량을 대상으로 광범위한 조사에 즉각 나서도록 연방자동차청에 지시했다"고 밝혔다.

앞서 독일 환경부 대변인은 "(미국에서와 같은) 유사한 조작이 독일이나 다른 유럽 국가에서도 이뤄졌는지 연방자동차청이 조사할 수 있도록 제조업체들이 신뢰할 만한 정보를 제출하기를 바란다"고 밝혔다.

독일 정부가 폭스바겐에 자료 제출을 요구하는 선을 넘어서 독립적인 전문가들을 통한 직접 조사에 나서기로 한 것이다.

한국 정부도 미국 환경보호청(EPA) 발표 이후 검토 끝에 폭스바겐과 아우디 차량에 대해 검증에 들어가기로 했다.

환경부 관계자는 폭스바겐그룹이 미국 이외의 나라에서도 속임수를 썼는지에 대해 "가능성을 크게 보고 있다"면서 "문제가 된 차종의 배출가스가 어느 정도인지 국내에서도 검사해볼 계획"이라고 말했다.

앞서 EPA는 지난 18일 폭스바겐 그룹이 미국의 자동차 배출가스 환경기준을 충족시키기 위해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눈속임했다면서 48만2천대의 디젤 차량에 대한 리콜 명령을 내렸다.

폭스바겐과 아우디 디젤 승용차가 검사를 받을 때는 배출가스 저감장치를 정상적으로 작동하고 실제 도로에서 주행할 때는 이를 꺼지도록 했다는 것이 EPA의 설명이다.

volkswagen

폭스바겐 측은 미국에서 제타, 비틀, 골프, 파사트, A3 등 폭스바겐과 아우디의 4기통 디젤차의 판매를 중단했다고 밝혔다.

마르틴 빈터코른 폭스바겐 최고경영자(CEO)는 "진심으로 죄송하다. 이로 인해 끼친 손해를 복구하기 위해 필요한 모든 조치를 다할 것"이라고 사과했다.

리콜과 판매 중단 대상 차량은 지난 8월 미국에서 팔린 폭스바겐그룹 차량의 23%에 해당한다.

아울러 조사가 완료되면 최대 180억 달러(약 21조원)의 벌금을 부과받을 수도 있다.

마이클 휴슨 CMC마켓 연구원은 AP통신에 "50만 대 가량의 차량 리콜에 수백만 달러가 소요될 것"이라며 "여기에 브랜드 가치 훼손과 벌금으로 인한 손실이 더해질 수 있다"고 말했다.

독일에서 투자자 소송 전문 변호사인 안드레아스 틸립은 미국 당국의 발표가 사실이라면 폭스바겐이 투자자들에게 손해를 배상해야 할 수도 있다고 말했다.

그는 "수년 동안 저감장치 조작과 관련한 거대한 위험을 은닉해온 것으로 드러나면 투자자 소송 대상이 된다"고 덧붙였다.

독일 환경단체인 도이체 움벨트라이트도 폭스바겐을 상대로 고소할 움직임에 나서고 있다고 블룸버그가 보도했다.

이 같은 대형 악재는 이날 폭스바겐 주가를 추락시켰다.

독일 프랑크푸르트증시에서 폭스바겐의 주가는 전날보다 18.60% 폭락, 2008년 이후 7년 만에 최대 낙폭을 기록했다. 장중 한때 23%까지 추락하기도 했다.

이날 하루 시가총액이 약 140억 유로(약 18조6천억원) 증발했다.

블룸버그에 따르면 폭스바겐의 신용부도스와프(CDS) 프리미엄이 75베이시스포인트(에서 132베이시스포인트로 폭등했다.

국제 신용평가회사인 피치는 이날 이번 스캔들이 "폭스바겐의 브랜드 이미지를 상당히 약화시킬 수 있다"면서 "특히 이미 점유율 확대에 고전하는 미국 시장에서 더욱 그렇다"고 지적했다.

피치는 "집단소송 가능성이 앞으로 2년간 폭스바겐의 현금유출을 늘릴 가능성이 있다"고 덧붙였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