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1일 13시 46분 KST

시진핑, 취임 후 첫 미국 국빈방문한다

gettyimageskroea

시진핑(習近平) 중국 국가주석이 22일 취임 후 처음으로 미국 국빈 방문에 나선다.

시 주석의 방미를 계기로 이뤄지는 미·중 정상회담이 향후 국제사회 주요 이슈의 향배와 각 지역 정세, 구도에 상당한 영향을 미친다는 점에서 이번 회동에 국제사회의 관심이 집중되고 있다.

시 주석은 22일 첫 방문지인 미국 시애틀에 도착, 경제외교 일정을 소화한 뒤 25일 워싱턴 백악관에서 버락 오바마 대통령과 정상회담을 한다.

시 주석은 시애틀에서 '미·중 인터넷 산업 포럼'과 미중 양국 기업 15개사가 각각 참석하는 CEO 좌담회, 지방정부 지도자 포럼, 현지 기업 및 학교 방문, 화교들과의 간담회 등의 다양한 일정을 소화한다.

시애틀은 보잉, 마이크로소프트, 스타벅스, 아마존 등 2천300개 기업이 활동하고 있는 미국 북서부의 대표적 경제중심 도시다.

시 주석이 시애틀을 첫 방문지로 선택한 것은 상호 기대가 높은 경협을 통해 사이버보안, 남중국해 영토분쟁 등 양국 간 난제를 해결하기 위한 우호적인 환경을 조성하겠다는 의도가 담겼다는 분석이 나오고 있다.

시 주석의 방미에는 마윈(馬雲) 알리바바 회장과 리옌훙(李彦宏) 바이두(百度) 회장, 마화텅(馬化騰) 텅쉰(騰訊·텐센트) 회장, 양위안칭(楊元慶) 롄샹(聯想·레노보)그룹 회장 등 중국의 IT 업계 거물들이 총출동한다.

시애틀에서 '소프트'한 일정을 소화한 시 주석은 미국 수도 워싱턴 D.C로 자리를 옮겨 본격적인 정상외교 일정에 돌입한다.

그는 25일 백악관에서 오바마 대통령과 주요 2개국(G-2) 정상회담을 갖고 사이버 해킹과 남중국해 영유권 문제, 인권 문제 등 민감한 갈등 현안과 양자투자협정(BIT) 등 양자현안은 물론, 기후변화 대책, 북핵 문제 등 국제적 현안도 긴밀하게 논의할 것으로 보인다.

obama

오바마 대통령이 민감한 현안에 대해 인정사정 없이 몰아붙일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상황에서 양국 정상이 어떤 방식으로 갈등 현안을 풀어나갈 지 주목된다.

또 정상회담에서 북핵 문제가 핵심 의제가 될 것으로 예상되는 가운데 시 주석이 직접 북핵 문제를 언급할 가능성도 제기되고 있다.

실제로 왕이(王毅) 부장, 정쩌광(鄭澤光) 부장조리(차관보) 등 중국 외교부 고위인사들은 지난주 양국 정상이 한반도 핵문제에 대한 긴밀한 협의를 통해 새로운 합의에 이를 것이란 입장을 밝힌 바 있다.

시 주석은 지난 2013년 미국 방문 당시 자신이 제안한 미중 간 신형대국관계 구축의 내실화도 강하게 촉구할 것으로 예상된다.

신형대국관계는 큰 틀에서는 공감대가 이뤄졌지만 양국 간에 이를 둘러싼 해석 방식이 달라 갈등의 불씨는 여전하다.

이번 방문에서 양국은 갈등 현안이 있음에도 불구하고 경제협력 분야도 적극적으로 추진할 것으로 예상된다.

양국 정상이 지루한 협상이 지속되고 있는 양자간 투자협정(BIT)의 돌파구를 마련할 가능성이 제기되는 가운데 이미 양국간 고속철, 발전소 등 각종 경협 분야의 성과가 가시화되고 있다.

시 주석의 미국 방문은 지난 2013년 6월에 이어 국가주석 취임 후 두 번째이며, 국빈 방문은 이번이 처음이다.

시 주석 개인으로 보면 1985년 허베이(河北)성 정딩(正定)현 서기 시절 첫 방미 이후 이번이 7번째 방미다.

시 주석은 26일에는 유엔본부가 있는 뉴욕으로 이동, 28일까지 머물면서 제70차 유엔총회 등 각종 유엔 회의에 참석한다.

시 주석은 28일 집권 이후 처음으로 유엔총회 무대에서 연설할 예정이다.

중국 외교부는 시 주석의 방문을 앞두고 21일 유엔 창설 70주년에 관한 중국의 입장이란 문서를 발표,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의 성과로 탄생한 유엔은 지난 70년간 가장 권위있는 정부간 국제기구로서 안보, 발전, 인권, 인류진보 등에서 대체불가능한 역할을 수행해 왔다"고 평가하면서 유엔 회원국들이 유엔 헌장의 정신에 따라 신형 국제관계와 인류 운명공동체를 만들어 나가자고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