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1일 12시 3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1일 12시 31분 KST

문재인 "재신임투표, 철회하겠다"

한겨레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21일 "제 뜻은 거둬들이고 모두의 충정을 겸허히 받아들이겠다"며 재신임투표 입장을 철회했다.

문 대표가 지난 9일 당무위 직후 재신임을 묻겠다는 뜻을 전격 발표한 지 12일만에 당 구성원의 총의를 수용하는 형태로 이를 철회함에 따라 극한으로 치닫던 당 내분 사태가 일단 봉합 국면을 맞게 됐다.

문 대표는 이날 김성수 대변인이 대독한 입장발표문을 통해 "당원과 국민의 뜻을 묻고자 했지만 당무위원과 국회의원, 당 원로, 혁신위까지 함께 나서서 애써주시고 총의를 모아줬다"며 "어제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 결의를 존중한다"고 밝혔다.

이어 "마음은 더욱 비우고 책임은 더욱 다해서 당을 더 혁신하고 더 단합하도록 하겠다"며 "야권의 통합을 위해서도 더 노력해서 총선에서 반드시 승리하겠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진통 끝에 총의가 모아진 만큼 당 구성원 모두가 같이 존중하고 승복함으로써 단결의 계기가 되기를 바란다"고 강조했다.

문 대표는 "당내 문제로 국민과 지지자들께 걱정을 끼쳤다"며 "더이상 실망을 드리지 않도록 달라진 모습을 실천으로 보여주겠다"고 밝혔다.

앞서 문 대표는 혁신안이 중앙위에서 부결되거나 당원 ARS투표 또는 국민여론조사 중 어느 하나라도 통과되지 못할 경우 즉시 당 대표직에서 물러나겠다고 밝힌 뒤 13∼15일 재신임투표 실시 일정까지 발표했으나 당내 반발로 이를 유보한 바 있다.

전날 새정치연합은 당무위원-국회의원 연석회의에서 문 대표에 대한 재신임을 확인하고, 더이상 대표의 거취를 둘러싼 분열적 논란을 종식하기로 결의했으며, 이에 대해 문 대표를 "결의를 아주 무겁게 받아드린다"고 밝혔다.

문 대표는 이날 국방위 국감 일정인 비무장지대내 지뢰 및 포격도발 현장시찰 등을 감안, 기자회견 대신 대독 형식을 취한 것으로 전해졌다.

문 대표는 비주류측이 제기해온 거취 논란에 종지부를 찍고 리더십을 공고히 하기 위해 재신임투표를 강행하겠다는 의자를 보였으나, 당내 반발 및 만류 움직임이 확산하자 강행시 당내 분란이 위험수위를 넘을 수 있다는 판단에서 철회 쪽으로 선회한 것으로 보인다.

그는 이날 CBS 라디오에서 "연석회의 결의에도 불구하고 여전히 흔들기나 분란이 일부에서라도 계속된다면 결의가 금세 퇴색될 수 있다"라고 말하는 등 막판까지 고민을 드러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