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1일 06시 0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1일 06시 17분 KST

존 케리, "미국은 내년 시리아 난민 최소 1만명 수용할 것"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gestures during a news conference with German Foreign Minister Frank-Walter Steinmeier about the ongoing crisis in Syria, at Villa Borsig, Berlin, Sunday, Sept. 20, 2015. (AP Photo/Evan Vucci, Pool)
ASSOCIATED PRESS
U.S. Secretary of State John Kerry gestures during a news conference with German Foreign Minister Frank-Walter Steinmeier about the ongoing crisis in Syria, at Villa Borsig, Berlin, Sunday, Sept. 20, 2015. (AP Photo/Evan Vucci, Pool)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이 오는 10월부터인 2016회계연도에 "최소 1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겠다는 미국 정부의 방침을 재확인했다.

20일(현지시간) 미국 국무부에 따르면 독일을 방문중인 케리 장관은 "내년(2016회계연도)에 특히 최소 1만 명인 시리아 난민을 포함해 (난민 수용 규모를) 8만5천 명까지 늘리겠다"고 밝혔다.

케리 장관은 "그다음 회계연도에는 (난민 수용 규모로) 10만 명을 목표로 하고 있다"고 덧붙였다.

현재 미국의 연간 난민 수용 한도는 연간 7만 명이다.

최근 시리아 난민들이 대거 유럽으로 몰려들면서 미국도 더 많은 시리아 난민을 수용해야 한다는 국제사회의 목소리가 커졌다.

관련기사 : 존 케리 "시리아 난민 위기 해소 위해 미국이 더 큰 역할 할 것"

이에 따라 버락 오바마 미국 대통령은 지난 10일 2016회계연도에 최소 1만 명의 시리아 난민을 수용하라고 지시했다.

케리 장관은 미국의 전체 난민 수용 한도 확대 방침을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과 난민문제 회담 직후 발표했다.

"미국이 (난민을) 더 많이 받을 의향이 있다"고 밝힌 케리 장관은 그러나 "9·11 테러 이후 우리(미국)는 새로운 법률, 신원조사(규정)를 하게 됐고 그로 인해 (난민 수용 절차에) 시간이 더 오래 걸리게 됐으며, 그래도 우리는 지름길로 갈 수 없다"며 난민 문제를 안보보다 우선시하기는 어렵다는 입장을 보였다.

정부 관리들은 미국이 추가로 받아들이기로 한 난민 가운데 대부분이 시리아인이 될 것이라고 설명했다고 AP통신은 전했다.

john kerry

20일, 독일 베를린에서 열린 회담에 앞서 존 케리 미국 국무장관과 프랑크-발터 슈타인마이어 독일 외무장관이 대화를 나누고 있는 모습. ⓒAP

하지만 미국의 난민 추가 수용 확대 방침에 의회에선 즉각 우려의 목소리가 나왔다.

공화당의 척 그래슬리 상원의원과 밥 굿라티 상원의원은 성명에서 "이슬람국가(IS)와 다른 테러그룹들이 난민 위기를 이용해 미국으로 들어올 것이 분명하다"며 오바마 행정부는 테러리스트들이 미국에 들어오지 못하게 할 확실한 계획도 없이 난민을 수용하려 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지난 2011년에도 이라크 난민으로 미국에 들어와 켄터키 주에 살고 있던 두 주민이 알카에다 대원으로 밝혀져 논란이 된 바 있다. 이 사건을 계기로 미국은 난민 심사 요건을 한층 강화했다.

케리 장관은 이번 주 뉴욕 유엔총회에서 시리아 내전을 외교적 해법으로 끝내기 위한 협상을 재개 방안을 놓고 별도의 논의를 할 계획이라고도 덧붙였다.

그는 세르게이 라브로프 러시아 외무장관, 모하마드 자바드 자리프 이란 외무장관과 만나 이 문제를 논의할 것이라면서 "뉴욕 유엔총회가 아주 시기적절하다. 시리아 해결책을 찾기 위한 엄청난 기회가 될 것"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