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1일 05시 5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1일 06시 29분 KST

시리아의 '피아노맨'도 끝내 피란길에 올랐다(사진, 동영상)

5년째 내전이 계속되는 시리아에서 가장 참혹한 곳인 야르무크에서 희망을 노래해 세계를 감동시켰던 '피아노맨'이 결국 시리아를 떠나 난민으로 전락했다.

미국 NBC방송은 20일(현지시간) 시리아 피아노맨으로 알려진 아이함 아흐마드(27)씨가 독일로 가려고 시리아를 떠나 터키로 넘어갔다고 보도했다.

아흐마드는 시리아 수도 다마스쿠스 외곽의 팔레스타인 난민들이 정착한 야르무크의 폐허가 된 길거리에 피아노를 놓고 지난해부터 노래와 연주를 시작했다. (관련기사 *시리아의 피아노맨은 전쟁을 노래한다')

ayham

Ayham Ahmad plays in Yarmouk. (Photographer: Niraz Saied)

그가 어린이들과 함께 '내 형제여, 야르무크는 당신을 그리워합니다'라는 곡을 부른 영상을 보면 이들은 "야르무크로 돌아와요, 당신의 어머니 야르무크를 버리지 말아요, 당신을 기다리고 있습니다"라고 노래했다.

아흐마드는 정부군의 오랜 봉쇄로 야르무크의 주민들이 굶거나 병들어 죽는 현실도 노래로 만들어 세계에 알렸다.

그러나 지난 4월 수니파 무장조직인 '이슬람국가'(IS)와 알카에다 시리아 지부인 알누스라전선이 야르무크에서 충돌한 이후 그는 희망의 노래를 접어야 했다.

지나치게 이슬람 원리주의를 강요하는 두 조직 모두 음악은 이슬람에서 금지된 것으로 규정했기 때문이다.

아흐마드는 NBC에 "4월 17일은 제게 역사적인 날입니다"라며 "제 생일인 그날 그들(알누스라전선)은 가장 친한 친구(피아노 등 악기)를 태워버렸기 때문입니다"라고 말했다.

그는 가족들이 먹을 것이 전혀 없어 끝내 고양이를 잡아먹었다며, 지금은 처자식을 다마스쿠스의 안전한 곳에 두고 혼자 시리아를 떠나 독일에서 미래를 찾겠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