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0일 13시 53분 KST

‘섹션' 이보영 "딸, 남편 지성 닮았단 말 억울"

mbc

배우 이보영이 딸이 남편의 얼굴을 많이 닮았다고 말했다. 그는 20일 방송된 MBC 연예정보프로그램 ‘섹션TV 연예통신’에서 최근 딸을 출산한 것에 대해 “책임감이 들고 잘 살아야겠다는 생각이 든다. 본보기가 돼야겠다”라고 말했다.

이보영은 “딸이 아빠 얼굴 많이 닮았다. 사람들이 아빠 닮았다는 말을 들으면 억울하다. 힘든 것은 나였는데, 왜 날 닮았다는 말을 안 하나 모르겠다”라고 밝혔다.

dasdf