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0일 12시 4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20일 12시 47분 KST

박 대통령, 군 장병에 추석 계기 1박2일 특별휴가증 수여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부사관 이하 모든 국군장병들에게 1박2일의 '특별휴가증'을 수여한다고 청와대가 20일 밝혔다.

청와대는 이날 이러한 내용의 담은 보도자료를 배포하고 "(장병) 본인이 원할 때 개인 휴가를 연장해 (특별휴가를) 활용할 수 있게 된다"고 밝혔다.

청와대는 또한 "박 대통령은 다가오는 추석을 맞아 부사관 이하의 모든 국군장병들에게 격려카드와 특별간식을 제공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청와대는 "이번 격려는 북한의 비무장지대(DMZ) 지뢰 및 포격도발 사건에 단호히 대응한 것 등 군사대비태세 완비에 전념하고 있는 장병들의 노고와 국가와 국민을 위한 애국심과 충성심을 치하하는 뜻에서 마련됐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