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0일 11시 54분 KST

4천억 들인 공항 자기부상열차, 언제 뜰진 아무도 모른다

인천교통공사

인천국제공항 자기부상열차가 각종 결함으로 뜨지도 달리지도 못하고 있다.

20일 인천시와 국토교통부에 따르면 공항 자기부상열차는 원래 2013년 9월 개통 예정이었지만 시운전 과정에서 발견된 하자 때문에 수차례 개통 일정이 연기됐다.

현재까지 발견된 하자 393건 중 대부분은 해결됐지만 14건은 현재 보완작업이 진행 중이어서 개통 일정은 여전히 불투명하다.

최근 국토교통부 국정감사에서는 우천 때 전력 차단으로 인한 차량운행 중단, 강풍시 열차 운행 중 열차가 가라앉는 부상착지 현상, 열차 정위치 정차 실패 등이 주요 하자로 꼽혔다.

4천139억원의 사업비가 투입된 자기부상열차의 개통이 수년째 지연되면서 손실액도 수십억원에 이르는 것으로 전해졌다.

새정치민주연합 이찬열 의원은 개통 지연에 따른 유지보수 비용 등 61억원의 손실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개통 시기를 놓고는 사업 주관기관인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과 사업 인수기관인 인천시 간에 입장이 엇갈린다.

국토부와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은 하자 보완작업이 마무리단계에 이르렀다며 조만간 개통 준비에 별 문제가 없다는 입장인 반면, 인천시는 하자가 완벽하게 보완되기 전까진 자기부상열차 사업을 인수할 수 없다고 주장한다.

시는 일단 국토교통과학기술진흥원이 하자 보완작업 완료 시한으로 제시한 11월 20일까지 추이를 지켜본 뒤 인수 시기를 결정할 방침이다.

일본에 이어 세계 2번째로 추진되는 인천공항의 자기부상열차 사업은 국토교통부의 연구개발 사업으로 총 3단계로 나뉘어 2020년까지 진행된다.

1단계 노선은 인천국제공항 교통센터∼용유역 구간 6.1km 구간에 건설됐다. 수차례 사업기간 변경을 거쳐 현재 국토교통부 고시상 1단계 사업 종료 시점은 내년 4월이다.

2단계 구간은 차량기지∼국제업무지역(9.7km), 3단계 구간은 국제업무지역∼인천공항(37.4km)에 건설될 예정이다.

사업비 4천149억원은 국비 69%, 시비 6%, 인천공항공사 25% 비율로 분담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