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0일 08시 34분 KST | 업데이트됨 2017년 10월 17일 05시 37분 KST

고양이는 악마가 아니다 : 고양이에 대한 잘못된 속설 5

Seregraff

사람들은 고양이가 사악하다는 농담을 즐긴다.

이해는 된다. 고양이들은 냉담하고 무신경하며 사람들을 무시한다는 고정 관념을 가지고 놀면 재미있을 수 있다. 하지만 대중 문화에서 고양이를 묘사하는 방식 때문에, 현실의 고양이들에게 부정적인 일이 생기는 경우도 있다.

“고양이가 무정하고 ‘사악한’ 동물이라는 생각이 잔인함으로 반영되는 경우가 있다. 예를 들어 아이들이 고양이 꼬리에 폭죽을 매다는 것 같은 일 말이다.” 인간동물학자 존 브래드쇼가 허핑턴 포스트에 말했다.

‘고양이들은 며칠이고 집에 혼자 두어도 된다’와 같은 잘못된 속설들 때문에 나쁜 의도가 없는 사람들이 반려묘를 잘 돌봐주지 못하는 일도 생길 수 있다.

흔히 떠도는 고양이들에 대한 잘못된 속설들을 정리했다.

1. 당신 고양이는 당신을 좋아하지 않는다.

cat

당신 고양이가 어떤지를 우리가 말할 수는 없다. 당신 고양이는 당신을 싫어할 수도 있다. 하지만 고양이는 주인에 대한 애정이 없다는 주장은 현실보다는 고정관념과 언론 보도에 기반을 두고 있다.

지난 주에 영국에서, 낯선 상황에 있을 때 인간 아기가 부모를 볼 때와는 달리 고양이들은 주인을 안전함을 주는 존재로 보지 않는다는 연구 결과가 나왔다. 이에 대한 많은 언론의 기사(심지어 허핑턴포스트도!)들에는 ‘당신 고양이는 당신을 좋아하지 않는다’, '당신 고양이는 (미안하지만) 당신이 별로 필요 없다'는 헤드라인이 달렸지만, 연구 결과는 사실 그런 내용만은 아니었다.

기사들 대부분은 이 연구는 애정과 관련이 없다는 사실을 누락시켰다. 라이브사이언스를 인용해보겠다.

그러나 고양이를 좋아하는 사람을 아무나 잡고 물어보면 고양이가 자신을 사랑한다고 단언할 것이다. [이 연구를 진행한] 다니엘 밀스는 그들이 옳을 수도 있다고 말한다. 이번 연구는 그저 고양이들은 인간 주인을 부모 같은 존재로 보지 않는다는 의미에 불과하다. 예를 들어, 낯선 상황 테스트에서 부모들은 아이들을 ‘안전한 토대’로 보기 때문에 강한 애착을 갖는 것은 아니다. 하지만 그렇다고 부모들이 아이를 사랑하지 않는다고 하는 건 크게 잘못된 말이다. 이건 그저 고양이와 인간의 사랑은 의존이 아닌 다른 것에 뿌리를 두고 있다는 의미일 뿐이다.

게다가 2007년에는 다른 과학자들이 ‘애착’을 알아보려고 완전히 똑같은 실험을 사용해서 고양이들의 행동은 ‘어머니에게 애착을 느끼는 아이들의 행동과 같다’는 결론을 내린 적이 있다. 2011년의 연구에서는 고양이와 주인들이 ‘인간 사이의 유대를 반영하는’ 관계를 맺고 있으며, 고양이들은 주인과 복잡한 사회적 관계를 형성한다고 밝혔다.

브래드쇼는 고양이들은 ‘자신이 안전하다고 생각되는 상황’에 있을 때 애정을 표현하는 경우가 더 많다고 한다. 애정 표현은 ‘사람을 보았을 때 꼬리를 세우는 것, 사람 다리에 머리나 옆구리를 비비는 것, 옆에 있을 때 핥는 것, 쓰다듬을 때 가르릉거리는 것’ 등이 있다고 한다.

2. 고양이들은 사교적이지 않다.

cat

고양이는 개처럼 무리를 지어 생활하는 동물이 아니기 때문에, 사람들은 고양이들이 완전히 혼자 살아간다고 오해할 때가 많다. 그러나 공인 고양이 행동 컨설턴트 마릴린 크리거에 따르면 그건 고양이마다 다르다.

“모든 고양이는 자신만의 역사와 성격을 지닌 개인이다. 고양이들은 서로 강한 유대를 형성할 수 있다. 그렇게 유대를 맺은 고양이들은 절대 갈라 놓으면 안된다.” 크리거가 허핑턴 포스트에 들려준 말이다.

입증된 것은 아니지만 고양이들은 다른 종과도 강한 유대를 형성할 수 있다는 일화에 따른 증거들이 있다.

고양이들에겐 자신의 영역이 있기 때문에, 갈등을 피하기 위해서는 고양이들을 점진적으로 소개시켜주는 것이 중요하다고 크리거는 말한다. 다른 고양이들과 잘 어울리는 고양이들이 많은 반면, ‘다른 고양이들과 잘 어울리지 못하고, 자기 집의 여왕 혹은 왕이 되길 선호하는 고양이들도 있다’고 한다. 하지만 그런 고양이들에게도 장난감이나 기어오를 곳 등 풍부한 환경이 필요하고, 인간들과의 사교적인 교류도 있어야 한다.

3. 며칠 동안 고양이를 혼자 두어도 괜찮다.

cat

“고양이들은 돌봐주고, 교류하고, 대소변통을 치워주는 사람 없이 밤낮 동안 혼자 두면 안 된다.” 크리거의 말이다. 즉 24시간 이상 집을 비울 때는 고양이를 돌봐줄 시터나 친구를 구해두어야 한다는 뜻이다.

크리거는 주인이 일하러 갈 때, 비교적 짧은 외출을 할 때는 고양이를 집에 혼자 두어도 되지만, 사람이 없을 때 할 일들이 필요하다고 한다.

“주인이 일하러 간 낮에는 그들에겐 풍부한 환경이 필요하다. 가지고 놀 장난감이나, 기어오를 높을 곳이나, 긁을 수 있는 것 등이다.” 그녀는 고양이들을 위한 물건을 집 여기저기에 숨겨 놓아 ‘보물 찾기’를 하는 것도 좋다고 권한다. “고양이들이 노력해야 먹이를 찾을 수 있게 해서 재미있는 놀이로 만드는 것이다.”

고양이가 외로워 한다는 걸 알아차리는 방법은?

고양이가 무기력해지거나 지나치게 들러붙을 때, 지나치게 털을 다듬을 때, 대소변통 사용에 문제가 생길 때 고양이가 외로움을 느낀다는 걸 알 수 있다. 그러나 이런 행동이 건강 문제 때문일 수 있기 때문에 병원에 데려가보라고 크리거는 말한다.

4. 고양이 때문에 정신 분열증이 생기거나 유산할 수 있다.

cat

몇 달마다 한 번씩 고양이 똥에서 가끔 발견되는 기생충 톡소플라스마 곤디이의 위험을 경고하는 새 기사가 나오는 것 같다. 인간의 톡소플라스마 곤디이 감염 – 건강한 사람이라면 가벼운 감기 같은 증상으로 그친다 – 과 정신 분열증 사이의 상관 관계를 발견한 연구가 있었다. 그리고 임신한 여성이 이 기생충에 감염되면 태아에게 전달될 수도 있고, 그에 따라 유산을 하게 될 수도 있다.

하지만 질병 통제 예방 센터는 임신한 여성을 포함한 그 누구에게도 고양이를 키우지 말라고 권장하지 않는다. 대소변통을 치워준 다음에는 손을 깨끗이 씻고, 가능하면 장갑을 쓰라고 권할 뿐이다.

고양이들이 톡소플라스마 곤디이와 접촉하는 경로는 오염된 날고기, 덜 익힌 고기, 감염된 설치류를 먹는 것뿐이기 때문에, 질병 통제 예방 센터에서는 고양이를 집안에 두고, 날고기를 접하지 못하게 하라고 권한다. 고양이가 배설한 이후 하루에서 5일까지만 감염 가능성이 있으므로 대소변통을 매일 치워주는 것도 인간 감염의 위험을 줄인다.

질병 통제 예방 센터는 톡소플라스마 곤디이의 인간 감염 경로는 고양이 똥만이 아니라고 한다. 인간이 덜 익힌 고기를 먹고도 감염될 수 있다. 오염된 땅을 통해서도 감염될 수 있기 때문에, 채소와 과일은 먹기 전에 잘 씻어야 하고, 정원을 돌보거나 흙을 만진 다음에는 손을 씻어야 한다.

5. 고양이는 훈련시킬 수 없다.

cat

고양이 서커스를 본 적 있는가? 동물 조련사 사만다 마틴의 고양이들은 악기를 연주하고, 점프해서 훌라후프를 통과하고 스케이트보드를 타는 순회 공연을 펼친다. 이걸 보면 고양이들도 훈련시킬 수 있다고 그 누구라도 납득할 것이다.

마틴은 7월에 허핑턴 포스트에 고양이는 개에 비해 훈련시킬 때 참을성이 조금 더 필요하지만 ‘어떤 고양이라도 훈련을 받아 무언가를 할 수 있다’고 말했다. 사람들이 고양이는 훈련시킬 수 없다고 생각하는 유일한 이유는 아무도 고양이를 훈련시키려고 제대로 노력하지 않기 때문이라고 한다.

마틴과 크리거는 클리커 훈련을 추천한다. 고양이가 사람이 원하는 행동을 하면 바로 그 순간에 클리커로 소리를 낸 다음 상을 주는 방법이다. 클릭 소리가 고양이에게 당신이 어떤 행동에 상을 주는지를 알려주는 역할을 한다.

두 사람 모두 클리커 훈련이 당신과 고양이의 유대를 강화해준다고 말한다. 정신적 자극을 제공하고 나쁜 행동을 줄여준다고 한다.

크리거는 고양이의 행동은 정해져 있고 바뀌지 않는다는 생각이 고양이에 대한 속설 중 가장 해롭다고 한다.

“고양이의 행동이 바뀌지 않는다는 믿음 때문에 고양이들을 보호소에 맡기거나, 안락사시키거나, 길거리에서 살게 만드는 일이 자주 생긴다. 대소변통을 쓰지 않으려 한다거나, 공격적이라거나, 가구를 긁는 행동들이 함께 살기에 편한 행동은 아니지만, 행동 수정과 환경의 간단한 변화로 고칠 수 있는 행동들이다.”

프로가 아니라도 고양이를 훈련시킬 수 있다. 필자는 마틴의 조언에 따라 클리커 훈련을 시도해보았는데, 우리 고양이는 곧 하이파이브를 할 수 있게 되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