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20일 07시 24분 KST

반려 고양이가 늘면서, 국내 고양이 용품 매출도 늘었다

Getty Images

반려 고양이를 키우는 사람들이 늘면서 고양이 용품 시장도 커지고 있다. 반면 강아지 관련 제품의 경우 오히려 수요가 줄어드는 추세이다.

20일 롯데마트에 따르면 고양이 용품 매출은 2011년(37.0%), 2012년(21.2%), 2013년(16.0%), 2014년(12.8%), 올해 1∼8월(7.6%) 모두 전년 같은 기간보다 늘었다.

이에 비해 강아지 용품 매출의 경우 지난해 6.2% 줄었고, 올해 1∼8월에도 작년 같은 기간보다 7.5% 감소했다.

고양이 용품 판매가 증가한 것은 현대 도시 생활에 적합한 반려 동물로 최근 고양이가 인기를 끌고 있기 때문이라고 롯데마트는 설명했다. 독립적 성향의 고양이는 외로움을 크게 타지 않아 집에 있는 시간이 짧은 바쁜 도시인들의 생활 패턴과 잘 맞고, 상대적으로 활동량이 많지 않은데다 큰 소리도 없어 아파트 등에서 키우기 쉬운 것으로 알려졌다.

온라인 몰에서도 고양이 용품 판매가 늘어났다. 온라인 쇼핑사이트 G마켓에 따르면 고양이 용품은 지난 1∼8월 지난해 같은 기간과 비교해 30% 증가했다.

세부 항목으로 살펴보면 같은 기간 고양이 샴푸·세정제 매출이 524% 크게 뛰었고 고양이 간식(45%), 고양이 모래·화장실(21%), 고양이 사료(24%) 판매도 늘었다. 이 밖에 고양이 식기(81%), 고양이 스크래쳐(63%), 고양이 영양제(53%), 고양이 캣타워(16%), 고양이 이발기·브러쉬(58%) 판매도 증가했다.

1인가구와 노년층 인구 증가로 이들의 외로움을 달래줄 수 있는 반려동물 관련 시장은 꾸준히 성장할 전망이다.

농협경제연구소에 따르면 반려동물 시장은 올해 1조8천100억, 2016년에는 2조원 정도로 커지고 2020년에는 6조원에 이를 것으로 예상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