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9일 07시 2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9일 07시 26분 KST

아베 "집단자위권법, 전쟁을 막기 위해 필요하다"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delivers a statement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Friday, Aug. 14, 2015. Abe has expressed "profound grief" for all who perished in World War II in a statement mark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country's surrender. (AP Photo/Eugene Hoshiko)
ASSOCIATED PRESS
Japanese Prime Minister Shinzo Abe delivers a statement to mark the 70th anniversary of the end of World War II during a press conference at his official residence in Tokyo Friday, Aug. 14, 2015. Abe has expressed "profound grief" for all who perished in World War II in a statement marking the 70th anniversary of the country's surrender. (AP Photo/Eugene Hoshiko)

아베 신조(安倍晋三) 일본 총리는 19일 참의원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법안이 가결된 후 전쟁을 막기 위한 입법이라고 주장했다.

그는 법안 가결 직후 총리관저에서 열린 기자회견에서 "시민과 그들의 평화로운 삶을 보호하고 전쟁을 방지하는 데 필요한 입법"이라며 "우리 자녀와 후손, 그들의 평화를 위한 법적 기반을 마련해낸 것"이라고 말했다.

default

d

이어 "앞으로도 적극적인 평화 외교를 추진하며 그리고 만에 하나를 대비해 만전을 기하고 싶다"고 덧붙였다.

그는 차세대당 등 일부 소수 야당이 찬성표를 던진 것에 관해 "여당뿐만 아니라 야당 3당의 찬성을 얻어 보다 폭넓은 여러분의 지지를 토대로 법안을 성립시킬 수 있었다"며 "앞으로도 국민에게 성실하고 끈기있게 설명해갈 생각"이라고 말했다.

참의원은 이날 새벽 본회의에서 집단자위권 등을 행사할 수 있게 하는 11개 안보관련 법률 제·개정안을 가결했다.

아베 총리는 관저에서 대기, 가결 순간에는 본회의장에 없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