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9일 07시 2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9일 07시 23분 KST

미국, 처음으로 커밍아웃한 게이 육군장관 나온다

The White House

버락 오바마 대통령은 18일(현지시간) '게이'임을 공개한 에릭 패닝 육군차관 대행을 차기 육군장관으로 지명했다.

오바마 대통령은 성명에서 패닝 차관의 경험과 지도력을 높이 평가한다며 지명 배경을 밝혔다.

패닝이 앞으로 상원 인준을 통과해 공식으로 임명될 경우 미국 최초의 공개적 게이 육군장관이 된다.

패닝은 그동안 해군 차관보, 공군차관, 공군장관 대행, 국방장관 비서실장 등을 역임했다.

오바마 대통령의 패닝 지명은 'LGBT'(레즈비언·게이·양성애자·성전환자) 등 성(性)소수자에 대한 차별 없는 정책의 하나로 나온 것이다.

오바마 대통령은 평소 LGBT 보호 정책을 역설해 왔으며, 특히 미국 대통령으로서는 처음으로 올해 초 국정연설에서 LGBT에 대한 보호를 강조했다. 지난 2월에는 국무부 차원에서 LGBT 성소수자 특사를 임명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