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8일 06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8일 06시 20분 KST

"미 금리 10·12월 인상 가능성"(한국은행 총재)

연합뉴스

이주열 한국은행 총재는 18일 미국의 기준금리가 동결됐지만 금융시장에 단기적 불확실성은 여전히 남아있다고 밝혔다.

이 총재는 이날 한은 본관에서 시중은행장들을 초청해 연 금융협의회에서 "미 연방공개시장위원회(FOMC) 정책 의결문을 보고서 비둘기파(통화완화 선호)적인 평가가 나오지만 재닛 옐런 연방준비제도(연준) 의장의 기자회견 내용을 종합해 보면 단기적으로 불확실성은 여전히 큰 것으로 보인다"고 말했다.

그는 "시장이 FOMC의 결정을 비둘기파적으로 해석하면서 시장금리가 큰 폭으로 떨어지는 방향으로 반영됐다"며 "그러나 옐런 의장의 회견 발언을 보면 균형을 잡으려고 애쓴 흔적이 나타난다"고 평가했다.

그는 "10월에 (예정에는 없던) 기자회견을 하겠다는 것은 10월 인상 가능성을 배제하지 않겠다는 것"이라며 "정책 목표가 모두 달성될 때까지 기다리는 것은 바람직하지 않다고 언급해 너무 비둘기파적으로 해석되는 것에 균형을 잡으려 했다"고 해석했다.

이 총재는 FOMC 의결문과 옐런 의장 회견 내용에 중국 등 신흥국 경제 상황 언급이 포함된 것을 주목한다고 말했다.

그는 "FOMC 의결문이 금리 동결 배경을 설명하면서 글로벌 금융상황을 언급했고, 옐런 의장의 기자회견에서는 중국을 언급하기도 했다"며 "중국을 비롯한 신흥국 성장세 둔화가 미국 경제의 성장을 제약한다고 본 것"이라고 분석했다.

그는 "연준이 글로벌 경제 상황을 앞으로의 정책 결정에 참고하겠다는 것은 기존 입장에서의 큰 변화"라고 평가했다.

이 총재는 "회견에서 FOMC 위원 17명 중 13명이 연내 금리 인상을 적절하게 생각한다는 언급이 나왔다"며 "이를 보면 여전히 10월 또는 12월 금리 인상 가능성을 배제할 수 없을 것"이라고 내다봤다.

그는 "연준이 강조하는 것은 경제지표 의존(data dependent)"이라며 "시장에서는 불확실성을 싫어하지만 불확실성은 여전히 남아있는 상황"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