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8일 08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8일 08시 37분 KST

전파연구원, "휴대전화 전자파 차단스티커 효과없다"

wemakeprice

휴대전화에 붙이는 '전자파 차단 스티커'가 아무런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

18일 국회 미래창조과학부방송통신위원회 소속 조해진 의원이 미래창조과학부 국립전파연구원 등으로부터 제출받은 국정감사 자료에 따르면 전파연구원은 2013년 4개 업체의 전자파 차단 스티커를 휴대전화에 부착했을 때와 부착하지 않았을 때로 나눠 실험했다.

휴대전화에 차단 스티커를 붙이지 않았을 때 전자파 측정값은 0.6362W/kg였고, 휴대전화에 각사의 차단 스티커를 부착했을 때 측정값은 0.6327∼0.6411W/kg로 나타나 일부 제품에서는 스티커를 붙였을 때 오히려 전자파가 더 많이 발생했다.

실험을 진행한 전파연구원 관계자는 "전자파의 발생을 막으려면 아예 전파를 차단해야 가능하다"며 휴대전화 송수신이 가능한 상황에서 전자파 차단은 불가능하며 전자파 차단제품을 사용할 경우 휴대전화는 기지국과 신호를 주고받기 위해 출력을 높여 오히려 더 많은 양의 전자파가 나올 수 있다고 설명했다.

전파연구원은 이런 내용이 담긴 전자파 가이드라인을 제작해 알리는 등 홍보 활동을 벌이고 있다고 밝혔지만 정작 미래부 산하 정부 출연연구기관들은 기관 홍보용 기념품으로 전자파 차단 스티커를 대량 구입한 것으로 파악됐다.

국가핵융합연구소는 2013년 160만원을 들여 전자파 차단 스티커 5천장을 구입했고, 한국전기연구원도 작년 220만원으로 차단 스티커 1천장을 구매했다.

조 의원은 "미래부 산하 출연연이 전자파 차단 스티커를 기념품으로 대량 구입한 것은 홍보 부족의 단적인 예로 볼 수 있다"며 "향후 소비자가 피해를 보지 않도록 지금부터라도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야 한다"고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