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8일 05시 4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8일 05시 42분 KST

피츠버그 강정호, 코글란 슬라이딩에 왼쪽 무릎 부상

'킹캉' 강정호(28·피츠버그 파이리츠)가 수비 중 왼쪽 무릎을 다쳐 부축을 받고 경기장을 떠났다.

강정호는 17일(현지시간) 미국 펜실베이니아 주 피츠버그의 PNC 파크에서 열린 미국프로야구 시카고 컵스와의 홈경기에서 4번 타자 유격수로 출전했다.

그는 1회 초 무사 만루의 수비 때 앤서니 리조의 땅볼 타구를 잡은 닐 워커의 송구를 받아 병살 수비를 하려고 2루로 들어가려다가 다쳤다.

2루에서 살기 어렵다고 판단한 컵스의 1루 주자 크리스 코글란은 강정호가 공을 제대로 1루에 던질 수 없도록 2루 베이스가 아닌 강정호의 왼쪽 무릎을 겨냥해 슬라이딩했다.

kang jung ho

코글란의 오른쪽 다리에 왼쪽 무릎을 그대로 받히면서 강정호는 큰 신음을 질렀다.

강정호는 다친 상황에서도 2루 포스아웃을 시킨 뒤 1루에도 정확히 송구해 병살을 마무리했다.

강정호는 땅바닥에 누워 왼쪽 무릎 통증으로 괴로워하며 일어나지 못했다. 트레이너와 통역이 당장 뛰어와 강정호의 상태를 확인했다.

결국 클린트 허들 감독은 부상 정도를 확인하고 나서 더 뛰기 어렵다고 판단해 강정호의 교체를 결정했다.

강정호는 두 사람의 부축을 받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고, 벤치에 있던 주전 유격수 조디 머서가 강정호를 대신해 투입됐다.

피츠버그 구단은 강정호의 부상 부위를 "왼쪽 무릎"이라고 발표했다. 치료를 받은 강정호는 현재 정밀 검진 결과를 기다리고 있다.

kang jung ho

MLB닷컴은 머서 또한 지난 7월 강정호와 비슷한 상황에서 왼쪽 무릎을 다친 바람에 복귀하는데 한달 이상이 소요됐다고 전했다.

정확한 진단 결과가 나오지 않은 상황이나 만약 머서와 부상 정도가 흡사하다면 포스트시즌 출전이 어려울 수도 있다는 얘기다.

내셔널리그 중부지구 2위이자 리그 와일드카드 1위인 피츠버그는 가을 잔치 출전이 유력하다.

전천후 수비와 메이저리거에 버금가는 파워로 빅리그에 데뷔하자마자 '해적 군단'의 중심 타자로 입지를 굳힌 강정호는 전날까지 타율 0.287, 출루율 0.355, 홈런 15개와 58타점을 올리며 팀에 활력을 불어넣었다.

피츠버그는 이날 컵스에 6-9로 패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