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7일 17시 12분 KST

문재인 '천정배·정의당과 하나의 당으로 선거 치르는 것 필요하다'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문재인 대표는 17일 "(새정치민주연합이) 천정배 의원이나 정의당과 하나의 당이 돼서 선거를 치르는 것이 필요하다"며 총선전 야권 통합을 추진할 의사를 내비쳤다.

문 대표는 이날 국민일보와의 인터뷰에서 천 의원이 20일 신당창당을 선언하는 기자회견을 앞둔 것과 관련, "(새정치연합과 천 의원이) 같이 가는 것이 바람직하다"면서 이같이 밝혔다.

문 대표는 "연대인가, 통합인가"라는 질문에 "통합하는 것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과거처럼 당을 달리한 채 선거 때마다 후보연대 전술을 취하는 것은 국민에게 어필할 수 없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우리 당의 혁신이 공천 제도를 투명·공정하게 하자는 것인데, 선거 때가 닥쳐서 다른 당과 후보연대 전술을 쓴다면 힘들게 마련한 투명하고 공정한 공천제도가 또다시 흔들릴 수 있다"며 "통합이 하나의 방법이라고 생각한다"고 설명했다.

문 대표는 "우리는 그런 바람을 갖고 언제든지 노력을 할 것이며, 천 의원도 크게 다르지 않을 것"이라며 "접점이 만들어질 수 있다고 생각하고, 실제로 그런 노력을 하겠다. 서로 뜻이 맞으면 방법은 잘 의논하면 될 것"이라고 전했다.

최근 당내서 논란이 되는 재신임 투표와 관련해서는 "계속 발목을 잡는 분란을 해소하지 못하면, 우리가 힘을 쓸 수 없다"며 추석 전 강행 의사를 밝혔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