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7일 13시 43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7일 13시 43분 KST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 쇼미더머니, 결국 5천만 원 과징금

Mnet

과도한 욕설과 비속어 사용, 선정적인 랩 가사 등으로 논란을 빚었던 엠넷(Mnet)이 총 5천만원의 과징금 처분을 받았다.

방송통신심의위원회는 17일 전체회의를 열고 엠넷의 '쇼미더머니(SHOW ME THE MONEY) 시즌4'와 '쇼미더머니 코멘터리' 프로그램에 대해 각각 3천만원, 2천만원의 과징금을 부과하기로 의결했다.

'쇼미더머니 시즌4'는 "MINO 딸내미 저격 산부인과처럼 다 벌려" 등의 랩 가사를 자막과 함께 여과 없이 방송하고, 지원자들의 속옷 노출 장면과 욕설·비속어 사용 장면 등을 반복해 내보냈다.

'쇼미더머니 코멘터리'는 쇼미더머니 출연자와 제작진이 만나 에피소드 등을 이야기하는 과정에서 출연자 욕설 장면 등을 비프음 처리해 청소년 시청보호시간대에 반복적으로 방송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