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7일 08시 04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7일 08시 05분 KST

윤상현 "'김무성 대선후보 불가론' 절대 아니다"

한겨레

청와대 정무특보인 윤상현 새누리당 의원이 조선일보와의 인터뷰에서 ‘김무성 대권 불가론’으로 읽힐 수 있는 발언을 한 데 대해 16일 김무성 대표 쪽이 거세게 반발하는 등 당이 술렁였다.

김 대표는 이날 윤 의원이 “새누리당 지지율이 40%대인데 김 대표 지지율은 20%대에 머물고 있어서 아쉽다”며 ‘친박근혜계 대선 주자론’을 편 데 대한 기자들의 질문에 “대답하지 않겠다”며 입을 굳게 다물었다.

그러나 김 대표 측근들은 끓어올랐다. 한 핵심 측근 의원은 <한겨레>와 통화에서 “대통령과 당 대표가 노동개혁을 위해 일치단결하려 애쓰고 있는데, 대통령 특보라는 인간이 도움은 못 줄망정 찬물을 끼얹고 당 분열을 조장하고 있다”고 비판했다.

이 의원은 “윤 의원 발언은 청와대나 친박계 전체의 뜻도 아니라, 자신을 차기 대선주자로 염두에 둔 ‘자가발전’으로 알고 있다”며 “더구나 최근 (김 대표가 사위 문제로 위축된) 상황에서 이런 행동은 정말 야비하다”고 했다. 김 대표 쪽의 다른 의원은 “이제부터 윤 의원에게 줄을 서야 하는 거냐”고 비꼬았다. 이처럼 김 대표 쪽은 윤 의원의 발언이 박 대통령의 뜻이 아니라는 점을 은연 중 강조하며 박 대통령과 윤 의원의 연결고리를 끊으려 애쓰고 있다.

논란이 커지자 윤 의원은 해외 국정감사 도중에 기자들에게 문자메시지를 보내 수습에 나섰다. 윤 의원은 “상식적으로 우리 후보군을 다원화시켜야 하고 김 대표는 현상황에 안주하지 말고 더욱 더 노력해야 한다는 것을 강조한 것”이라며 “‘김무성 대선후보 불가론’은 절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그는 ‘친박계가 김무성 흔들기에 나섰다’는 시각에 대해서도 “사위 마약사건에 대해 김 대표에게 책임을 물어선 안 된다. 그것은 현대판 연좌제의 비열한 정치로 우리가 지향하는 개혁적 보수의 길이 아니다”라고 밝혔다.

이런 해명에도 김 대표의 한 측근 의원은 “윤 의원 본인이 들어와서 직접 해명해야 한다”고 분노를 거두지 않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