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7일 07시 4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7일 07시 49분 KST

톰 브래디, 도널드 트럼프 지지를 공식 선언하다

ASSOCIATED PRESS
New England Patriots quarterback Tom Brady shouts on the sideline in the first half of an NFL football game against the Pittsburgh Steelers, Thursday, Sept. 10, 2015, in Foxborough, Mass. (AP Photo/Stephan Savoia)

다들 톰 브래디가 누군지 이젠 잘 알 것이다. 흠. 그게 누구냐고?

미국인들이 사랑해 마지 않는 이 남자는 미식축구계 최고의 스타이자, 슈퍼모델 지젤 번천의 남편이다. 아, 지젤 번천과 톰 브래디는 이혼 소송 중이라는 소문도 있지만 아직까지는 부부다.

그런데 이 남자는 지난 며칠간 도널드 트럼프 지지자가 아니냐는 소문에 시달려야 했다. 누군가 찍은 그의 로커 사진에 도널드 트럼프의 캠페인 슬로건인 '미국을 다시 위대하게 만들자(Make America Great Again)'가 쓰인 모자가 있었기 때문이다.

알고보니 억측이 아니었다. 톰 브래디는 지난 수요일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길 원하느냐"는 질문에 "정말 멋진 일이 될 것"이라고 명확하게 답을 내놓았다.

만약 지젤 번천이 소문처럼 톰 브래디와 이혼 소송 중인 게 맞다면, 우리는 그녀에게 외치고 싶다. 어서 빠져나와. 당신 남편은 미국 역사상 최악의 대통령을 원하는 남자야.

물론 도널드 트럼프가 대통령이 되지 않아도 톰 브래디와의 브로맨스는 영원할 것이다. 둘은 이미 최고의 골프 친구니까!

H/T The Huffington Post