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6일 17시 1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6일 17시 12분 KST

윤리위, 성폭행 의혹 심학봉 의원 제명안 통과

연합뉴스

성폭행 혐의로 검찰 수사를 받고 있는 심학봉 의원(무소속)에게 국회 윤리특별위원회가 16일 ‘의원직 제명’을 만장일치로 의결했다.

윤리특위는 이날 오전 징계심사소위에서 제명안을 통과시킨 데 이어, 오후 전체회의를 열어 참석자 14명 만장일치로 심 의원 제명안을 통과시켰다. 제명안은 다음달 13일 본회의에 상정돼 재적의원 3분의 2(199명) 이상이 찬성하면 최종 확정된다.

헌정 사상 현역의원 제명이 이뤄진 것은 1979년 김영삼 신민당 총재가 박정희 정권의 탄압으로 의원직을 박탈당한 게 유일하다. 지난 2011년 성희롱 발언으로 논란을 일으킨 강용석 의원 제명안이 본회의에서 부결된 바 있다. 본회의 제명안 표결은 무기명 비밀투표로 진행되기 때문에 최종 결론은 불투명하지만, 심 의원이 제명된다면 윤리 문제로 제명되는 첫 국회의원으로 기록된다. 이 때문에 심 의원이 본회의 표결 전에 의원직을 자진사퇴할 가능성도 있다.

정수성 윤리특위 위원장은 전체회의 뒤 기자들에게 “심 의원이 ‘검찰에서 사법적 판단이 끝날 때까지 기다려달라’고 소명서를 냈다”며 “그러나 이 문제는 윤리적 문제이기에 사법적 판단은 고려하지 않고 진행했다”고 밝혔다. 심 의원은 그동안 3차례의 소명 기회에 직접 출석은 않고 소명서만 제출하거나 보좌관을 한 차례 대신 출석시켰다. 심 의원은 지난 7월 대구의 한 호텔에서 보험설계사인 40대 여성을 성폭행한 혐의로 경찰 수사를 받은 사실이 언론에 알려지자 지난달 3일 새누리당을 탈당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