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6일 08시 27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6일 08시 29분 KST

박 대통령, 월급 20% '청년희망펀드' 기부

연합뉴스

박근혜 대통령은 16일 노사정 대타협을 계기로 청년일자리 해결을 위한 '청년희망펀드(가칭)' 조성을 제안한데 이어 펀드에 일시금으로 2천만원을 기부하고, 이후 매달 월급의 20%를 기부하기로 결정했다.

황교안 국무총리는 이날 오전 정부 서울청사에서 이 펀드 조성과 관련한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한 뒤 박 대통령의 기부 계획, 펀드 조성 및 활용 방안, 펀드를 관리할 '청년희망재단'(가칭) 설립 계획 등을 공개했다.

황 총리는 "박 대통령께서 노블레스 오블리주 차원에서 직접 제안하신 청년 일자리 관련 펀드의 조성과 활용 방안에 대해서 국무위원 간담회를 개최했다"며 "이 펀드는 사회적 대타협의 분위기를 이어가고, (노동)개혁의 성과를 가시화하기 위해서 대통령과 국무총리, 국무위원, 공공기관장부터 우선 참여키로 했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박 대통령은 일시금으로 2천만원을 펀드 조성을 위한 재원으로 기부하고, 이후에는 본인 월급의 20%를 매달 펀드에 납부하기로 했다고 황 총리는 전했다.

박 대통령의 지난해 연봉(1억9천255만원)을 기준으로 하면 매달 기부액은 320여만원에 이를 것으로 추정된다.

이와 함께 새누리당 김무성 대표와 원유철 원내대표 등 여당 최고위원 전원도 펀드 기부에 동참하기로 했다.

황 총리는 "사회지도층, 공직사회, 민간에서도 자발적으로 참여가 확대될 수 있도록 이끌어 나갈 것"이라며 "월급이나 소득에 대한 일정비율 또는 일정 금액 기부 를 통해 조성하도록 하겠다"고 말했다.

황 총리는 이어 "이렇게 조성된 펀드의 관리와 운영을 위해 가칭 '청년희망재단'을 신설하고 연말까지 재단설립과 함께 본격적인 사업 시행을 준비해 나가겠다"며 "향후 조성된 펀드는 청년 구직자에 대한 지원, 창조경제혁신센터와 연계한 민간 일자리 창출 지원 등을 위해서 사용하게 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황 총리는 또한 "특히 취업에 어려움을 겪고 있는 청년 구직자와 아르바이트 등의 비정규직 청년을 대상으로 한 취업기회도 최대한 확대해 나가겠다"며 "노사 모두 어려운 결단을 내려주신 만큼 정부도 청년희망펀드를 통해 청년들에게 큰 희망을 줄 수 있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밝혔다.

정부는 이날 오후 추경호 국무조정실장 주재로 기재부·법무부·미래부·행자부·문체부·산업부·고용부·금융위·인사처 등 관계부처 차관회의를 열어 펀드 조성 및 활용, 재단 설립 등에 대한 세부 추진계획을 논의할 예정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