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6일 06시 55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6일 06시 55분 KST

'학교' 샤킬오닐, '흥+재간' 반전 매력 안방 올킬

JTBC캡처

216cm라는 거구에서 느껴지는 카리스마, 범접하기 힘든 월드스타. 샤킬 오닐이 한국의 학교 생활에 적응할 수 있을까. 방송 전 시청자들은 걱정반 호기심반으로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를 기다렸다. 하지만 모든 건 기우였다. 그는 그 어떤 출연진보다 재간과 유머로 학교를 자신의 놀이터로 만들었다.

15일 방송된 JTBC ‘학교 다녀오겠습니다’는 전설적인 NBA 농구선수 샤킬 오닐이 등교하는 모습이 그려졌다. 그의 등장에 아이들은 함성을 지르고 학교는 금세 축제 분위기가 됐다. 그는 자신에게 다가오는 아이들에게 주먹 인사를 건네며 친근감을 선사했다.

이후 교실에서도 특유의 인사를 아이들에게 전파시키며 아이들과 금세 친해졌다. 특히 짝꿍이 된 추성훈이 UFC의 유명 선수라는 것을 알아보고 격한 포옹을 나누며 친해졌다. 그는 팝송을 배우는 영어시간에 의외로 틀리는 모습을 보였고, 강남은 이 상황을 놓칠세라 그를 놀렸다. 이후 샤킬은 강남이 틀리자 똑같은 제스처로 강남을 놀려 웃음을 유발했다.

default

또 강남과 함께 스스럼없이 이날 배운 팝송을 듀엣으로 불렀고, 자신이 노래를 부르는 동안 반 아이들에게 손을 흔들게 하며 분위기를 주도했다. 체육시간에는 아이들과 농구 시합을 하며 즐거운 모습을 보였다. 그는 발은 움직이지 않고 손으로만 모든 공을 자유자재로 가지고 놀았다. 하지만 이런 핸드캡에도 경기를 주도하며 전설의 위엄을 선사했다. 샤킬은 마지막으로 보여준 덩크슛 후 골대가 휘청하자, 눈이 휘둥그레지며 귀여운 모습을 보이기도 했다.

이날 김정훈, 추성훈, 강남마저도 샤킬 오닐을 스타를 보 듯 하며 신기해했다. 샤킬은 “어렸을 때는 농구를 못했다. 하지만 최고 선수가 되기 위해 죽도록 연습했다. 최고의 선수가 되는 것은 자신이 할 수 있다고 믿는 것이다”고 희망의 메시지를 전하기도 했다.

자신을 어렵게 여길 친구들을 위해 먼저 친근하게 다가가고, 유머로 다소 경직된 분위기를 푸었던 샤킬 오닐. 추성훈의 말처럼 유머와 흥이 풍부한 사람이었다. 샤킬 오닐의 인간적인 모습에 시청자들 역시 좋은 시간이엇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