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20시 3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20시 32분 KST

"나도 시진핑처럼" 中 대학 열병식 논란

국의 한 대학 이사장이 군복을 입은 신입생들을 대거 세워놓고 열병식을 한 영상과 사진이 중국 인터넷에서 논란을 일으키고 있다.

15일 중국 신경보(新京報)에 따르면 허베이(河北)과학기술학원의 저우후전(周虎振) 이사장은 지난 11일 오전 흰색 차량 위에 올라탄 채, 군사훈련 중인 신입생 수천 명을 사열했다.

저우 이사장은 차를 타고 학생들을 순시하면서 시진핑(習近平) 국가주석이 지난 3일 중국 항일전쟁 승리 및 세계 반(反)파시스트 전쟁 승리 70주년 열병식에서 한 구호도 흉내냈다고 신문은 전했다.

china

그는 "동지들 안녕하세요", "동지들 수고 많습니다"란 시 주석의 인사말을 모방해 "학생들 안녕하세요", "학생들 수고 많습니다"라고 인사했다.

학생들 역시 열병식에 참가한 군인들을 흉내 내듯 "원수님(首長) 안녕하세요", "인민을 위해 봉사하겠습니다"라는 구호를 힘차게 외쳤다.

저우 이사장이 탄 차는 흰색 픽업트럭으로 문 옆에는 빨간색으로 쓴 '검열'(檢閱·사열)이란 글자가 선명하게 드러나 있다.

이 장면을 담은 약 6분짜리 영상과 현장 사진들이 최근 중국 인터넷을 타고 빠르게 전파되면서 누리꾼들의 시선을 집중시켰다.

중국 누리꾼들은 "짝퉁 열병식이 나타났다", "관례를 벗어났다", "군사훈련인 줄 알았더니 막판에 우스꽝스럽게 이사장이 사열하러 나타났다"는 등 대부분 비판적인 반응을 보였고 일부는 법적으로 문제가 있는 것 아니냐는 의혹도 제기했다.

그러나 허베이성 교육당국은 사립대학은 자유재량권이 있다면서 법규 위반 사안은 아니라는 입장을 밝혔다.

이 학교는 학생들을 대상으로 한 사열은 이미 7년째 진행되는 것이라며 내년에도 계속할 것이라고 밝혔다.

신문은 이 학교 외에도 안후이(安徽)성, 광저우(廣州)시, 산둥(山東)성의 일부 대학 수장들이 군복을 입은 학생들을 사열하는 경우가 수차례 있었다고 전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