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13시 5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14시 27분 KST

길가던 여성 묻지마 폭행한 20대 벌금형

연합뉴스

취업 면접에서 계속 떨어져 화가 난다는 이유로 지나가던 여성을 아무 이유 없이 폭행한 20대에게 벌금형이 선고됐다.

동아일보에 의하면 오늘(15일) 서울중앙지법은 상해 혐의로 기소된 A 씨(27)에게 50만 원의 벌금형을 선고했다고 한다.

A 씨는 5월 서울 중구 충무로역 인근에서 지나가던 피해자 여성 B 씨(26)에게 다가가 수차례 주먹으로 폭행한 혐의로 기소됐다.

시사포커스에 따르면 B씨는 오른쪽 눈 아래가 약 1cm가량 찢어지는 등의 상처를 입었다.

동아일보에 따르면 A 씨는 경찰 조사에서 대학교를 졸업한 뒤 취업 면접에서 계속 떨어지는 것에 화가 나 이러한 범행을 저질렀다고 한다.

묻지마 폭행에 의해 피해를 가장 많이 입는 건 장애인과 여성, 사회적 약자들이다. 아래 기사들을 보시라.

내연녀가 돈을 빌린 뒤 돈을 갚지 않고 다른 남자를 만나서 화가 나 여성의 얼굴에 염산을 뿌린 남성.

좋아하던 이웃집 여자가 다른 남성을 좋아한다는 이유로 1년 넘게 새총으로 쇠구슬을 쏴 여자 소유의 승용차 등에 손상을 입힌 50대 남성.

여성을 향한 별의별 폭력이 다 있다. 상대가 자신과 동등한 물리력을 지닌 남성이었다면 손을 뻗을 수 있었을까?

그럼에도 이런 남성들의 범행 동기가 '과도한 애정'이나 '취업 면접에서 떨어져 생겨난 분노'로 포장되며 길거리를 지나가는 여성에게 무차별적으로 주먹을 휘두르는 라이센스처럼 읽히는 현실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