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12시 41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12시 41분 KST

소방관, 순직보다 자살로 사망하는 경우가 더 많다

연합뉴스

소방관은 위험한 직업이다. 하지만 실제 통계에서는 화재 현장에서 순직한 소방관보다 자살한 소방관 수가 더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새정치민주연합 박남춘 의원(안전행정위원회/인천 남동갑)의 블로그 보도자료에 따르면, 국민안전처 중앙소방본부로부터 받은 ‘소방관 자살현황 및 순직자 현황’을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순직한 소방관은 33명, 자살한 소방관은 35명”으로 나타났다. 특히 2013년에는 순직한 소방관이 3명, 자살한 소방관이 7명으로 집계됐다.

fire

“자살자 35건중 과반이 넘는 19건(54%)이 우울증 등 신변비관으로 숨졌으며, 가정불화가 10건(29%) 등으로 소방 공무원의 자살이 위험하고 불규칙적인 근무환경과 공무 과정에서의 외상후스트레스 등과 연관되어있다고 추론해 볼 수 있다.”

박남춘 의원실은 “실제 중앙소방본부가 이화여대 뇌융합과학 연구원에 의뢰하여 `14년 4월 전국 소방공무원 37,093명을 대상으로 심리 평가를 실시한 결과,설문 응답자 중 39%인 14,459명이 △외상후스트레스장애, △우울증, △알코올사용장애, △수면장애 등 한 가지 이상의 고통에 시달리고 있는 것으로 집계되었었다”고 전했다.

“이 중 외상후스트레스 장애 또는 우울장애 등으로 치료가 시급한 소방공무원이 4,710명(12.7%)에 달했다.”

하지만 “1개월 이내에 치료 경험이 있는 소방공무원의 비율은 3.2%, 1년 내에 치료 경험이 있는 소방공무원은 6.1%에 불과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에 대해 박남춘 의원은 “국가를 위해 헌신하는 소방공무원들이 자신도 모르게 찾아오는 심리적 정신적 질병으로부터 온전히 보호 받을 수 있도록 소방공무원들에게 특화된 전문 병원 설립이 시급하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