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11시 36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11시 38분 KST

태국 군부, 비판적 언론인 '쁘라윗 로짜나프룩' 기자 구금하다

thailand journalist

지난해 5월 군부 쿠데타에 항의하는 쁘라윗 로짜나프룩 기자

지난해 쿠데타로 집권한 태국 군부가 비판적 언론인을 구금해 언론 옥죄기에 나선 것 아니냐는 우려가 일고 있다.

영문 일간 네이션은 15일 1면에 낸 공개 서한을 통해 최고 군정기관인 국가질서평화회의(NCPO)에 자사 중견 기자인 쁘라윗 로짜나프룩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했다.

네이션은 쁘라윗 기자가 지난 13일 군부에 의해 모처로 연행돼 구금됐으며, 외부와 연락이 끊긴 채 소재가 파악되지 않고 있다고 밝혔다. 쁘라윗 기자는 쿠데타로 집권한 프라윳 찬-오차 총리를 포함해 군부에 비판적인 발언을 자주 해왔다.

이에 대해 윈타이 수와리 NCPO 대변인은 쁘라윗 기자가 "대중에게 혼란을 일으킬 수 있는 발언을 해" 관련대화를 당국과 대화를 나누기 위해 소환됐다고 밝혔다.

군부는 쿠데타를 일으키고 나서 쿠데타나 군부에 비판적인 정치인이나 언론인들을 때때로 소환해 현 군부 정권을 지지하거나 동조할 것을 강요해왔다. 군부에 의해 소환된 인사들은 대개 육군 캠프에 구금되는 것으로 알려졌다.

태국기자협회(TJA)는 성명을 내고 "이 같은 조치는 태국 국민의 표현의 자유를 침해할 뿐 아니라 국가 이미지를 실추시킨다"며 군부에 쁘라윗 기자의 즉각적인 석방을 요구하고 그를 구금 사유를 설명할 것을 촉구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