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06시 5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06시 55분 KST

日 후쿠시마 원전 오염 지하수 바다에 첫 방출되다

gettyimageskorea

일본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의 오염수 발생을 줄이는 계획에 따라 방사성 물질이 섞인 지하수가 14일 처음으로 바다에 배출됐다.

후쿠시마 원전 운영업체인 도쿄전력은 원자로 건물이나 터빈 건물에 흘러들어 가는 지하수의 양을 줄여 오염수 증가를 억제한다는 계획에 따라 제1원전 건물 주변에서 뽑아 올려 정화한 지하수 약 838t을 이날 바다에 흘려보냈다고 밝혔다.

지하수는 도쿄전력 앞 바다(태평양)에 설치된 전용항만으로 배출됐다.

default

14일 삼중수소가 포함된 지하수를 바다에 배출하는 장면

배출에 앞서 이뤄진 검사에서 세슘과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은 검출되지 않았고(검출 한계치 미만) 삼중수소(트리튬)는 기준치 미만이 검출됐다고 도쿄전력은 설명했다.

삼중수소는 도쿄전력의 자체 검사에서 1ℓ당 460㏃(베크렐)이, 제삼자 기관인 미쓰비시(三菱)원자연료의 검사에서는 1ℓ당 430㏃이 검출됐다.

일본 정부는 지하수에 포함된 방사성 물질의 농도가 세슘 134와 세슘 137은 1㏃/ℓ 미만, 베타선을 방출하는 방사성 물질은 3㏃/ℓ 미만일 경우 바다에 배출할 수 있도록 규제하고 있다.

삼중수소의 배출 허용 농도는 1천500㏃/ℓ 미만이다.

도쿄전력은 이달 15일, 17일, 18일에 마찬가지 방식으로 후쿠시마 원전의 지하수를 약 850t씩 바다에 배출할 계획이다.

후쿠시마 제1원전에서는 지하수가 원자로 건물과 터빈 건물에 흘러들어 방사성 물질과 뒤섞이면서 매일 약 300t의 고농도 오염수가 새로 생기고 있다.

현재 후쿠시마 제1원전에는 삼중수소를 제외한 62가지 방사성 핵종을 제거할 수 있는 장비인 '다핵종(多核種)제거설비'(ALPS)로 처리한 오염수 약 53만t과 스트론튬을 걸러낸 오염수 약 15만t 등 68만t의 오염수가 탱크에 보관 중이다.

도쿄전력은 오염수 증가를 억제하기 위해 지하수가 건물에 흘러들기 전에 퍼 올리고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기준치 이하로 낮추고 나서 바다에 배출하는 계획을 추진했다.

정화 처리를 거쳐 방사성 물질의 농도를 낮춘다고는 하지만 삼중수소가 포함된 물이 해양으로 방출되는 셈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