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5일 06시 22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5일 06시 22분 KST

서울에선 3억5천만원 넘는 아파트가 과반이 됐다

연합뉴스

전국의 아파트 전세 물량 중 2억원을 웃도는 것이 지난달 절반을 넘어섰다.

서울에선 3억5천만원을 넘는 아파트가 과반이 됐다.

아파트 전셋값이 2009년 3월부터 6년6개월(78개월) 연속 올라 역대 최장의 상승 흐름을 보인 결과다.

15일 KB국민은행의 월간 주택가격동향에 따르면 8월 전국 아파트의 중위 전세가격은 2억70만원으로 전월(1억9천903만원)보다 0.8%, 지난해 같은 달(1억7천666만원)보다 13.6% 올랐다.

이는 전국 아파트 가운데 절반은 전셋값이 2억70만원 이상이라는 의미다.

국민은행은 "중위가격은 주택별로 전세가격을 순서대로 나열했을 때 딱 중간에 위치하는 가격"이라며 "전체 평균가격과는 다른 개념으로, 고가주택의 영향을 덜 받기 때문에 평균가격보다는 대체로 낮다"고 말했다.

서울 전체의 중위 전셋값은 지난달 3억5천92만원으로 전월(3억4천660만원)보다 1.2%, 지난해 8월(2억9천513만원)보다 18.9% 뛰었다. 2년 전(2억6천424만원)보다는 약 9천만원, 32.8% 오른 가격이다.

이는 서울지역 아파트 전세 세입자가 대출에 의존하지 않고 재계약을 하려면 평균치로 따질 때 지출분을 제외한 한 해 순수입이 최소 4천500만원은 돼야 한다는 의미다.

주요 지역별로는 서울 강남 11개구(한강 남쪽 서울)가 가장 비싸고 상승폭도 가팔랐다.

강남 11개구는 지난 7월(4억335만원)에 처음 4억원을 넘은 데 이어 8월에는 4억916만원으로 전월보다 1.4%, 작년 8월(3억3천726만원)보다 21.3% 치솟았다.

강북 14개구도 강남에는 미치지 못했지만 지난달 2억8천151만원으로 전월(2억7천896만원)보다 0.9%, 지난해 8월(2억4천492만원)보다 14.9% 올랐다.

상승률로는 인천이 8월에 전월보다 1.4%, 지난해 같은 달보다 17.9% 올라 강남 11개구 다음으로 높았다.

수도권(서울+인천+경기)은 2억5천749만원으로 전월보다 1.1%, 작년 8월보다 16.7% 상승했다.

전세가격 강세는 전세의 월세 전환이 초저금리 상황과 맞물려 가속화된 데 따른 것으로 분석된다.

특히 서울에서는 서초·강남·송파·강동 등 강남 4구에서 잇따라 추진된 재건축 사업이 전셋값 급등과 전세난 심화를 불러왔다.

국민은행이 조사한 아파트 전세가격지수는 세계 금융위기 이듬해인 2009년 3월부터 오르기 시작해 지난달까지 78개월째 올랐다.

이 기간 전국의 오름폭은 62.9%였고 대구가 81.7%로 최대 상승률을 보였다.

서울(66.1%)에선 송파(88.6%), 서초(84.1%), 광진(77.9%) 순으로 오름폭이 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