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4일 07시 19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4일 07시 20분 KST

돌고래호 실종자 추정 시신 1구가 발견됐다

돌고래호(9.77t) 전복사고 실종자로 추정되는 시신이 사고 10일째인 14일 제주시 추자면 하추자도 남동쪽 해상에서 발견됐다.

14일 제주해양경비안전본부에 따르면 이날 오전 9시께 하추자도 남동쪽 5㎞ 해상에서 수색활동을 하던 수색팀이 남성 시신 1구를 발견했다.

해경은 시신을 수습해 정확한 신원 확인에 들어갈 예정이다.

default

9일 오전 제주 추자도 돌고래호 사고해역에서 실종자 가족들이 오열하고 있다.

해경은 실종자 가족이 제주에 와 있는 점 등을 고려, 이날 수습한 시신을 제주시내 병원으로 옮길 것으로 보인다.

이 시신이 돌고래호 전복 사고의 실종자로 밝혀지면 이번 사고의 사망자는 12명으로 늘어난다.

10일 오후 4시 28분 11번째 사망자 발견 이후 나흘 만의 사망자 발견이 된다.

해경은 현재 돌고래호 전복 사고의 실종자를 7명으로 추정하고 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