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3일 08시 27분 KST

안철수, 文에 16일 중앙위 연기·재신임투표 취소요구

연합뉴스

새정치민주연합 안철수 전 공동대표는 13일 문재인 대표가 문 대표의 재신임 문제와 연계시킨 혁신안 통과를 위한 16일 중앙위원회의 개최를 연기하고 재신임 여론조사를 최소하라고 요구했다.

안 전 대표는 이날 '문재인 대표께 드리는 글'이라는 성명을 통해 "문 대표가 말한 재신임은 당의 근본적인 혁신 문제를 개인 신상문제로 축소시킴과 동시에 혁신논쟁을 권력투쟁으로 변질시키는 것"이라며 이같이 주장했다.

안 전 대표는 "공천룰과 대표직 신임을 연계하는 중앙위 개최에 동의하지 않는다"면서 "책임지는 방식도, 문제를 푸는 방법도 아니기 때문이고 또 다른 갈등만 양산할 뿐이다. 그런 중앙위의 결정이 어떤 당위와 정당성을 가질 수 있겠나"라고 지적했다.

혁신위의 공천혁신안에 대해서도 "더욱이 공천룰은 혁신의 본질도 아닐 뿐더러, 2012년에 모바일 경선과 선거인단 모집 과정의 참담한 결과를 봤다"며 오픈프라이머리(완전국민경선제)를 수용해야 한다고 촉구했다.

재신임 투표의 방식 중 여론조사에 대해서는 "일방적인 밀어붙이기식 조사는 어떤 결과가 나와도 의미부여가 어렵다"고 비판했다.

아울러 안 전 대표는 "혁신논쟁의 거당적 공론화가 필요하다"며 '지역별 전당원 혁신토론제'를 개최하자고 제안했다.

안 전 대표는 "국민이 지켜보는 가운데 당원들과 함께 머리를 맞대고 지혜와 의지를 모아야 한다"며 "국민의 관점과 기준에서 밤을 지새워서라도 당의 새 길을 찾는 '혁신 끝장토론'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