뉴스
2015년 09월 13일 08시 10분 KST | 업데이트됨 2015년 09월 13일 10시 17분 KST

담뱃값 인상으로 편의점과 담배회사도 활짝 웃는다

담뱃값 인상으로 세수가 늘어난 정부뿐만 아니라 편의점과 담배회사도 뒤돌아 웃고 있다.

연초 국민건강을 이유로 담뱃세를 올려 2500원짜리 담뱃값이 4500원으로 인상되면서 갑당 마진이 커진 데다 금연 열기도 시들해져 담배 판매가 회복세를 보이자 담배 영업 실적이 되레 좋아졌기 때문이다.(▶ 관련기사 : 담뱃값 올린 정부 “내년에 담배 6억갑 더 팔릴 것”)

13일 금융투자업계에 따르면, 담뱃값 인상 이후 담배 제조사인 KT&G나 담배를 파는 편의점의 영업실적이 대폭 호전됐다는 기업 분석 보고서가 줄을 잇고 있다.

동부증권은 최근 보고서에서 편의점 CU를 운영하는 BGF리테일의 올해 매출액과 영업이익이 4조2830억원과 2149억원으로 작년보다 각각 27.2%, 73.2% 증가할 것으로 전망했다. 보고서에 따르면, 1분기 BGF의 담배 판매량은 작년 같은 기간보다 23% 감소했으나 가격 인상 때문에 판매액은 3520억원으로 33.3% 늘어났다. 여기에 연초 담뱃값 인상으로 급감한 담배 판매량 감소폭이 점차 줄어들고 있어 담배 부문의 편의점 영업 기여도가 커질 것으로 예상했다. BGF의 담배 판매량은 올해 2분기 4772억원, 3분기 5337억원, 4분기 5190억원 등으로 연간 1조8819억원에 달할 것이라는 전망이다.

차재헌 동부증권 연구원은 “작년 BGF의 매출 중 36%를 담배가 차지할 정도로 편의점 영업에서 담배 부문 기여도가 크다”며 “편의점 업태를 운용하는 또 다른 상장기업인 GS리테일 실적도 비슷한 추세로 좋으리라고 본다”고 말했다.

담배를 제조하는 KT&G도 마찬가지다. HMC투자증권은 지난 11일 보고서에서 “국내 담배 수요가 반등하고 있는데다 원/달러 환율 상승에 따른 수출 증가 수혜도 예상된다”며 KT&G에 대한 목표 주가를 종전12만원에서 13만원으로 올리고 투자 의견으로 ‘매수’를 제시했다. 조용선 HMC투자증권 선임연구원은 “올해 1분기 내수 담배 수요는 작년 같은 기간보다 35.1% 줄었지만, 2분기(-19.2%)에 이어 3분기(-17.0%)에도 수요 감소폭은 둔화할 전망”이라고 말했다. 조 연구원이 전망한 올해 3분기 내수 담배 수요는 약 204억 개비로 작년 같은 기간보다 작지만, 작년 1분기(194억 개비)를 이미 뛰어넘는 수준이다.

비단 이들 증권사만의 추정이 아니다. 이들 기업의 실적을 분석한 증권사들의 평균 전망치(컨센서스·와이즈에프엔 집계)를 보면 GS리테일과 BGF리테일의 올해 매출 증가율은 각각 21.0%와 24.6%에 달하고 KT&G의 매출은 4.4% 증가할 것으로 예상됐다.

연초 급감한 담배 판매량의 회복세는 이번 국정감사에서도 확인됐다.

국회 기획재정위원회 소속 새정치민주연합 윤호중 의원은 지난 8일 한국 담배협회가 제출한 자료를 토대로 “올해 7월 판매된 담배는 3억5천만갑으로 작년까지 3년간 월평균 판매량(3억6천200만갑)에 근접했다”고 주장했다. 윤 의원은 “담뱃값 인상으로 금연 효과는 제대로 거두지 못한 채 정부 세수만 늘었다”고 꼬집었다.

한 증권사 연구원은 “정부나 해당 업체는 뒤돌아 웃고 있을 수 있겠지만, 애연가들은 화가 날 상황”이라고 말했다.